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민단체들이15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후보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기자회견 시민단체들이15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후보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개혁과전환촛불행동, 개혁국민운동본부 등 11개 시민사회단체가 촛불시민들에 대한 협박과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을 밝힌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를 허위사실공포죄, 허위사실에 대한 명에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시민연대함깨, 민생경제연구소, 개혁국민운동본부, 촛불시민연대, 21세기조선의열단, 개혁과전환촛불행동연대, 충북 동남부 4군 민주시민연대, 촛불혁명완성시민연대, 민주행동청년연대, 국민주권소비자행동연대, 개혁시민행동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는 15일 오후 1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국민의 힘 대통령 후보의 공식 사과"를 촉구한 뒤 고발장을 접수했다. 

기자회견에 함께한 일부 참가자들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김건희를 구속하라'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기도 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무법천지, 사법처리를 하겠다고 협박하고 모독한 윤석열 후보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을 선언한 것은 적반하장, 배은망덕, 정치테러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국민들을 보복정치, 공포정치로 겁을 주었다. 통합의 정치를 꿈꾸는 국민들게 상실감을 주었다"며 "천만 촛불시민들께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행동하는 양심과 깨어있는 시민들과 합리적인 보수 모든 분'에게도 "정치보복의 불행한 과거가 반복돼선 미래로 갈 수가 없다"며 "정치보복으로 점철된 과거가 다시 돌아오지 못하도록, 모두 힘을 모아 주시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경찰에 제출한 고발장에서 "윤석열 후보는 2월 9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지난 2019년 서초동 검찰청 앞에서 검찰개혁을 외치는 1000만의 촛불 시민들이, 민주당과 연계된 사람들을 다 모아 검찰을 상대로 협박을 했다, 무법천지, 과거 같아선 사법처리를 했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발인은, 고발인(윤석열 후보)의 2019년의 서초동의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민주당과 연계된 사람들을 다 모아서 했고, 검찰을 상대로 협박을 했다라는 허위사실을 언론을 통해 말했다"며 "당시 촛불집회에 참석했던 시민들은 민주당과 관련이 없는 순수한 촛불 시민들이 대다수였으며, 철저히 시민 스스로의 선택이자 자율이었다"고 밝혔다.

고발인의 한 사람인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고발인 등을 두려움에 사무치게 했으며, (해당 발언을) 협박으로 느끼게끔 하였기에 본 고발에 이르게 됐다"며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촛불시민들을 상대로 무법천지, 사법처리 운운한 것은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1항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될 수 있다"며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해 공공연하게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어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위반죄(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에도 해당될 수 있다"고 고발 사유를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