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선거 후보(왼쪽부터)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시작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선거 후보(왼쪽부터)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시작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11일 오후 한국기자협회가 주최하고 6개 방송사(MBN, JTBC, TV조선, 채널A, YTN, 연합뉴스TV)가 공동 주관한 대선 후보 4자 토론의 첫 번째 주제는 분명 '2030 청년정책'이었다. 하지만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조금 다른 이야기를 꺼냈다.

윤석열 : "지금 청년실업률이 역대 최악이고 취업이 바늘구멍인데, 불공정 채용에 분노하고 계셨는데 시장 재직시절에 성남산업진흥원을 보면 (경쟁률이) 34대 1, 68명이 지원해서 2명을 뽑고. 어떨 때는 35대 1로 140명 지원해서 3명을 뽑았다. 이 대부분이 선거운동을 했던 선거대책본부장 자녀라든지, 시장·군수위원회 자녀라든지 해서 성남 산하에 중요한, 일반인들이 가기 쉽지 않은 데에 막 들어갔다. 평소 공정을 주장하는 것과 다른 것 아닌가 싶고."

곧이어 그의 입에선 다시 "대장동"이 등장했다. 윤 후보는 "청년에게 제일 중요한 것이 일자리 다음으로 주거"라며 "기본주택해서 임대주택 100만 채 말씀을 선거공약에서도 하셨는데, 대장동 개발에서도 기반시설로 임대주택 부지 만들어놨던 것을 LH에 팔면서 6.7%만 임대주택을 짓고, 백현동에서도 임대주택 비율을 10분의 1로 줄였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첫째로 지금 지적하신 내용이 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감사원에서 수차례 감사해서 문제가 없다고 했고, 다 공개채용으로 뽑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오히려 이 지점에서 한 번 지적하자면 부인께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연루됐다는 말이 많다. 얼마 전에 (2010년) 5월 이후로 거래하지 않았다는데, 그 후 수십억 원을 수십 차례 거래했다고 하지 않나"라며 "이 점을 한 번 설명해달라"고 역공했다.

보다 못한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이 얘기하는 것 아닌데..."라며 발언 기회를 얻었다. 그는 "두 후보님께 말씀드리고 싶은데 이건 지금 청년정책을 논의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청년들이 다 지켜보고 있다"며 "청년 얘기에 한정하고, 다른 얘기는 주도권 토론에서 하시라"고 일침을 놨다.

윤, '성남 채용 비리 의혹'으로 선공... 이, '도이치모터스 의혹'으로 역공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에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에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이재명·윤석열 두 사람의 기싸움은 멈추지 않았다. 자신의 순서가 돌아오자 윤석열 후보는 "청년과 무관한 일이지만 제가 답을 해드리죠"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배우자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2년 이상 관련 계좌와 관계자를 별건에 별건을 거듭하며 조사했다"며 "이재명 후보가 연루된 대장동 게이트에 비해서 작은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훨씬 더 검찰에서 연인원을 많이 투입해서 했고, 아직까지 무슨 문제점이 드러난 적 없다"고 했다. 또 "제가 2010년 5월까지 했다는 것은 재작년에 유출된 첩보에 등장하는 인물과의 거래(주가조작 '선수'로 알려진 이아무개씨 – 기자 주)가 그렇다고 말씀드렸고, 경선 당시에 계좌까지 전부 다 공개했다"고 말했다. 

이번에는 사회자 노동일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중재에 나섰다. 그러나 이재명 후보는 "(지금) 끝내면 제가 할 말이 없는 것처럼 돼서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재반격에 나섰다. 

이재명 : "대장동 얘기 또 하시는데, 박영수 특검 딸이 돈을 받았고 곽상도 의원 아들이 돈을 받았고 윤 후보 아버지가 집을 팔았다. 저는 공익 환수를 설계했고 그쪽(국민의힘)이 배임을 설계했다. 부정부패를 설계한 거다. (이런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제가 답변을 해야 하나, 윤 후보가 답변을 해야 하나. 그 점을 설명드리고. 공공임대주택도 LH가 포기시키고, (윤 후보가) 아시는 분(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 기자 주)이 개발이익으로 수백억 원을 취하고 개발부담금도 안 내지 않았나? 그 점을 먼저 돌아보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노동시간 얘기 뒤에도 대장동... 장외서도 신경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에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후보 초청 토론"에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후 이 후보는 화제를 바꿔 윤 후보에게 노동시간 단축에 관한 의견을 물었다. 하지만 윤 후보는 "우리 경제 산업의 현실을 감안해서 해야 될 문제가 아니겠나"라고만 짧게 답한 뒤 다시 대장동 이야기를 꺼냈다. 

윤 후보는 "대장동이라고 하는 거는 당시에 시장인 이재명 후보께서 하신 것"이라며 "곽상도든 박영수 변호사든 간에 여기서 나온 8500억 원이 도대체 어디로 흘러갔는지 전혀 검찰이 조사도 안 하고 특검도 안 되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저는 이 자금이 누구 주머니에 있고, 어디에 숨겨졌고 어디에 쓰였는지 반드시 진상규명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토론장 밖에서도 신경전은 이어졌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가 또 대장동 네거티브 카드를 들고 나왔다"며 "윤 후보가 언급한 대장동 임대주택 부지는 국민임대는 물론 희망타운, 행복주택으로 분양됐고 후임 시장 시절 LH가 결정한 사실을 모른 채 오로지 네거티브 공세를 하기 위해 또 대장동 카드를 꺼내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주가 조작시기에 배우자가 거래한 계좌까지 공개한 것처럼 또 거짓말을 했다"며 "아주 실망스럽다"고도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성남시장 시절 측근 특혜 채용 의혹에 관한 이재명 후보의 답변이 "허위 발언"이라며 "2012년 성남문화재단은 직원특별채용 관련하여 공고 및 면접 없이 특별채용 사례 주의 처분을 받은 바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맞받아쳤다. 또 "이 후보가 토론 초반부터 대장동, 백현동 비리에 대한 허위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 시장은 2016년 주택건설계획을 변경해 임대주택 수를 2015년 대비 111세대나 줄였다"고 밝혔다.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