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펀드의 NFT 견본 사진
 이재명 펀드의 NFT 견본 사진
ⓒ 이재명 선대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선거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출시된 '이재명 펀드'가 공모 1시간 49분만에 목표액이었던 350억원을 달성했다. 또 펀드 모금이 최종 마감되는 9일 오후 오후 4시를 기준으로 모금액이 75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영교 민주당 선대위 총괄상황실장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오전 9시에 오픈된 이재명 펀드가 10시49분에 목표액 350억원을 돌파했고 입금자는 1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선대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재명 펀드의 모금액은 이날 오후 1시 30분을 기준으로 675억원을 넘어섰고 오후 4시를 기준으로 다시 750억원을 돌파했다. 계좌 입금 시점과 금액을 집계하는 시스템의 시차를 감안하면 선대위는 당초 목표액의 2배를 훌쩍 넘는 800억원을 모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재명 펀드는 대체불가토큰(NFT) 기술을 접목하기로 해 공모 계획 발표 직후부터 화제를 모았다. NFT는 디지털 자산에 별도의 고유 값을 부여해 가치를 갖게 하는 가상자산이다. 민주당 선대위는 공모에 참여한 이들에게 펀드에 참여했다는 증서가 포함된 NFT 이미지를 3일 내로 발급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 선대위는 펀드에 NFT라는 '신 기술'이 접목된 데다 인터넷을 통해 신청을 받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참여자 중 2030 세대가 적지 않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선대위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전체 참여자들의 통계가 나온 건 아니지만, 100여명의 데이터를 분석해봤을 때 2030 세대의 참여 비중은 전체 투자의 약 50%에 육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영교 실장 또한 "(목표액 달성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 예상했지만 너무 빠른 속도에 놀랐다"며 "NFT 형식이라 2030의 관심이 많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재명 펀드에 참여했다는 '인증 글'이 줄을 이었다. 한 지지자는 "이재명 당선이 최선의 선택"이라며 100만원 투자를 인증하는 이미지를 함께 올렸다. '억' 단위 투자를 인증한 사진도 적지 않았다. 또 NFT 기술에 대한 관심에 펀드에 참여했다고 소개한 누리꾼들도 눈에 띄었다. 한 누리꾼은 "NFT 책을 읽던 중 펀딩도 할 수 있고 NFT도 준다고 해 기분 좋게 펀딩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펀드를 통해 조성된 자금은 선거 후 국고에서 선거 비용을 보전받아 오는 5월 20일 원금에 약정 이자를 더해 투자자에게 상환될 예정이다. 이자율은 주요 시중은행의 일반신용대출 평균 금리와 CD(양도성 예금증서) 기준금리를 고려해 연이율 2.8%다.

다만 신청 금액이 전부 배정되는 것은 아니고, 주식 공모 방식처럼 전체 투자 금액에 따라 금액별로 비례 배정될 예정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류승연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