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학년도 1학기 방역·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학년도 1학기 방역·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지난 7일 교육부가 학교방역체계를 오미크론 대응체계로 전환하는 방안을 발표한 가운데, 충남교사노조는 비록 접촉자라 하더라도 어린 학생들에게 코로나 검사를 자주 실시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육부의 방침에 따르면 '접촉 학생 중 무증상자는 7일간 3회 이상 신속한 항원검사를 실시해 음성인 경우 등교가 가능하다'고 명시되어 있다. 이에 대해 충남교사노조는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에게 이를 적용할 경우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충남교사노조(위원장 장은미)는 "오미크론 확진자가 수만 명으로 확진되는 현실에서 교육부의 이번 방안이 '학교교육의 정상화'에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코로나 검사와 관련, 충남교사노조는 "비록 접촉자라고 하더라도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 학생들에게 잦은 코로나 검사는 부담일 수 있다"며 "어린 학생들에게 7일간 3번의 코로나 검사를 하도록 강제하는 것은 정서적 불안을 야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자가 검사의 사회적 비용에 비해 방역 효과는 미비할 것"이라며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에게 자가진단키트를 이용한 검사를 강요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충남교사노조는 또 "학교 방역 업무를 학교장 재량으로 운영하는 것은 교원 업무를 과중시키며 교육활동의 심각한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충남교사노조는 "발열 체크와 소독, 자가진단키트 관련 업무 일체를 (교사가 아닌) 방역 인력의 업무로 명시해야 한다"며 "그래야 학교 현장에서 업무를 둘러싼 혼란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검사에 익숙하지 않은 교사가 검체 채취 시 혹여라도 부상이 발생하게 되면 그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라며 "교사에게 책임을 전가해서는 안된다. 교사 보호 방안도 명확히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