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일 유튜브 윤석열TV에 올라온 [윤석열의 생각 : 검사 윤석열] 중 한 장면.
 8일 유튜브 윤석열TV에 올라온 [윤석열의 생각 : 검사 윤석열] 중 한 장면.
ⓒ 윤석열TV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저한테 반감이 있을 수 있고 '별(승진)'을 달아서 이 정권에 고마움이 있는 사람을 보내서 6개월 지켜보고, 검찰총장 일을 아주 악랄하게 방해하지 않는 애들은 또 바꾼다. 그렇게 사람을 바꾸고 내쫓고 또 집어넣고 해서 (대검에서) 회의를 하면 그 내용이 다 청와대, 법무부로 보고가 된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검찰총장 재임시 조국 전 법무부장관 등 현 정부 관련 인사들을 수사하면서 관행상 인정됐던 본인의 인사권을 침해받고 사실상 정부·여당의 동향 감시를 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8일 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공개된 정권교체행동위 인터뷰를 통해서다.

또 "(검찰총장 임명 후) 세월 지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둘러싸고 있는 거대한 집단이 있고, 정말 내로남불의 전형을 봤다. 어떤 명분이고 헌법이고 상식이고 없이 무조건 어떤 조직 같이 자기들의 이익에 절대 복종하는 그런 사람들끼리 운영해 나가는 정권이구나 했다"면서 검찰로서 소명을 다하고자 했던 자신을 정치인으로 만든 건 현 정부라고 주장했다.

"청와대·법무부, 사람 바꾸고 내쫓고 집어넣어서 회의 내용 보고 받아"

윤석열 후보는 '조국 수사 당시의 정부·여당의 압박'을 묻는 질문에 "검찰총장이나 검사장이 좀 무른 사람이면 '그건 더 수사하지 마라, 이건 덮어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있을텐데, 그런 게 안 통할 것 같은 사람한텐 도저히 받을 수 없는 제도를 만들려고 하고 인사를 해서 그 사람 주변의 사람들을 날리는 식"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론 "원래 대검찰청 간부는 누가 뭐래도 검찰총장이 지명하는데 그걸 싹 바꿔서 '친여(親與)', 제가 법무부와 청와대랑 같이 논의해서 인사하게 되면 승진(자리)이나 좋은 자리에는 '조금 아니다' 할 만한 사람들을 딱 골라서 보낸다"며 "저한테 반감이 있을 수 있고 '별'을 달아서 이 정권에 고마움이 있는 사람을 보내서 6개월 지켜보고, 검찰총장 일을 아주 악랄하게 방해하지 않는 애들은 또 바꾼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렇게 사람을 바꾸고 내쫓고 또 집어넣고 해서 (대검에서) 회의를 하면 그 내용이 다 청와대, 법무부로 보고가 된다"며 "터놓고 하는 회의를 못해서 이를테면 제가 국정감사 준비 같은 것도 안 했다. 어떤 문제에 대해 어떤 스탠스로 답변할지 같이 논의하면 그게 바로 민주당으로 다 넘어가서 다음 날 (준비한 스탠스에 맞춰) 그렇게 나올까봐 오후 6시에 퇴근했다"고 말했다.

검찰총장 재임 당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의 직무집행 정지 처분에 대해서는 "폭력으로 칼을 찌르는 것과 같다"는 표현도 사용했다.

이에 대해 그는 "폭력으로 칼을 찌르는 것과 인사권자가 보복인사로 날리는 건 차이가 없다. 외견상 하나는 합법으로 보이고 어떤 건 명백한 불법이지만, 사실 다르지 않다"며 "사법관이 공정하게 일을 한 걸 갖고 보복할 정도가 되면 막장이 되는 것이다. 어느 정권도 그런 적 없었는데 그런 걸 보고 '이건 아니다' 했다"고 말했다.

또 "검찰 고위 간부들이 정권의 비리를 수사했다고 해서 당하는 걸 보면 일반 공무원은 군기가 바짝 들고 소신이라는 게 없어진다"면서 "모든 공무원 조직이 전부 정치 권력자의 하수인으로 들어가는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추미애의 직무집행 정치 처분에 대해 "폭력으로 칼 찌르는 것과 같다"
 
8일 유튜브 윤석열TV에 올라온 [윤석열의 생각 : 검사 윤석열] 중 한 장면.
 8일 유튜브 윤석열TV에 올라온 [윤석열의 생각 : 검사 윤석열] 중 한 장면.
ⓒ 윤석열TV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면서 수 차례 열렸던 대규모 집회에 대해서는 "검찰을 상대로 한 협박"으로 규정하며 "과거 같으면 사법처리될 일"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는 "조국 사태 때는 참 어이없는 일들이 있었다. 대검과 서울중앙지검 앞에 수만명, 얼마나 되는 인원인지 모르겠는데 소위 말하는 민주당과 연계된 사람들을 다 모아서 검찰을 상대로 협박했다.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어떤 정권도 이런 적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완전히 무법천지다. 과거 같으면 다 사법처리될 일인데 정권이 뒷배가 되어서 그런지 마음대로 한다. 그러니깐 모든 게 다 무너진 것이다"고 덧붙였다.

최근 부각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통신자료 조회 논란과 조국 사태 때를 비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공수처가 얼마나 강한 기관이길래 그렇게 하나. 정권이 뒷받침 돼 주고 뒤에서 하라고 했거나 잘했다고 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짓"이라며 "저 보시라. 제가 총장 때 마음에 안 드는 수사했다고 학살 인사를 해버리고 검찰청 앞에 수만 명씩 와서 폭력성 시위를 하고. 그건 그 배후에 강력한 권력이 없으면 못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공수처에 대해선 "결국 대통령의 수하 조직이 될 수밖에 없다"는 혹평도 내놨다. 그는 "대한민국 국가 사정(司正) 역량이 훼손되지 않고 더 늘어난다면 찬성이라고 했지만 적극적으로 찬성하지 않은 건 실력과 전문성 문제 때문"이라며 "국민주권주의나 헌법 통치구조 시스템과 관련해 소위 소속 없는 위성(조직) 그런 게 있어서 결국 대통령 수하조직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런 조직엔 엘리트들이 가려고 안 한다. 3류나 4류가 가서 대통령 권력 영향 하에 놓일 때 벌어질 일은 끔찍하다. 저런 짓(통신자료 조회)은 실력이 없어서 나오는 것"이라며 "하수인을 만들 땐 아주 실력 없는 놈들을 출세시켜서 갖다 놓으면 완전히 100% 충성하는 아주 비윤리적인 하수인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국 사태 때 대검 앞 수만 명 집회, 과거 같으면 다 사법처리될 일"

한편,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개인적으론 몰랐지만 검사로서 지켜봤을 때, '참 정직한 분이다'고 아주 오래 전부터 생각했다. 거기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자신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배경을 묻는 질문에도 "제가 서울중앙지검장을 할 때, 전 정권 수사를 하는 것을 보고 상당 부분 자기들과 끝까지 같이 갈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저를 생각했던 모양"이라고 답했다.

그는 "(검찰총장) 임명장 받으러 갔더니 (문 대통령이) '살아있는 권력에 개의치 말고 엄정하게 비리를 척결해 달라'고 당부하셨고 (저도) 어떤 정권이든지 권력 핵심의 비리를 검찰이 단죄해주는 것이 그 정권을 살리는 길이라 생각해 왔다"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의) 그 말씀을 액면 그대로 받아서 했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문 대통령을 둘러싸고 있는 거대한 집단이 있고, 정말 내로남불의 전형을 봤다"면서 "조국 사태 때 봤지만 소위 핵심 지지층들에 의한 여론조작, 거짓·선전·선동 이런 걸로 국민들을 기만해서 권력을 유지하고 선거를 치르는 아주 부도덕하고 정말 퇴출돼야 할 집단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주장했다.

또 "이런 정권이 연장되어서는 정말 국민 고통을 막을 수 없고 더 이상 국민을 보호할 수 없구나 그런 생각 때문에, 또 국민께서 열렬히 (저에게) 전면에 나서라고 요구하시니깐 '최선을 다해보자, 많은 분들이 도와주시겠지' 해서 (정치를) 시작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12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