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면 머리기사 제목으로 여론조사 수치를 보도한 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한겨레(2/7)
 1면 머리기사 제목으로 여론조사 수치를 보도한 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한겨레(2/7)
ⓒ 동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관련사진보기


대통령 선거를 30일 앞두고 대다수 신문은 여론조사 관련 보도를 1면 머리기사로 내세웠습니다. 이번에도 오차범위 내 수치를 비교해 우열을 강조하거나 '선거여론조사기준'을 지키지 않은 채 선거여론조사 공표·보도 사항 일부를 누락한 신문이 있는데요. 2022 대선미디어감시연대 서울지부는 신문 모니터 대상 6개 종합일간지(경향신문·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한겨레신문·한국일보)와 2개 경제일간지(매일경제·한국경제)의 2월 7일 여론조사 보도를 살펴봤습니다.
   
모니터 대상 8개 신문사 중 <한국일보>를 제외한 모든 신문이 여론조사 관련 보도를 1면에 실었습니다. <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한겨레>는 여론조사 기관에 직접 의뢰한 결과를 보도했으며, <매일경제>와 <한국경제>는 '<국민일보>가 의뢰해 KSOI가 실시한 여론조사'와 '<뉴시스>가 의뢰해 리얼미터가 실시한 여론조사'를 인용 보도했습니다.

<경향신문>은 이날 1면 머리기사 "무너진 대선 승리의 법칙"(심진용‧윤승민 기자)에서 최근 여론조사가 아닌 D-100 이후 여론조사에 주목해 대선 D-100일인 지난해 11월 29일부터 발표된 여론조사를 훑은 뒤 3면에서 KSOI/<국민일보> 여론조사 결과를 실었습니다. <한국일보>는 유일하게 1면이 아닌 5면에 "설 직후 여론조사도…이재명·윤석열 오차범위 내 접전"(이성택 기자)을 싣고 4개 업체(조사기관) 여론조사를 비교 보도했습니다.

<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한겨레>는 1면 머리기사로 여론조사 결과를 전하면서 제목에 수치를 나열했으나 모두 '오차범위 내'입니다. 오차범위 내 수치를 비교하는 것은 차이가 '없는' 것을 차이가 '있는' 것처럼 강조하는 것으로, 비과학적이며 결과를 왜곡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인용된 여론조사 역시 '95% 신뢰 수준에 표본 오차가 ±3.0~3.1%포인트'로 오차범위 내 결과라서 사실상 비교가 무의미한 수치입니다.
 
신문 1면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조사기관·조사의뢰자·지지율·오차범위 내 여부(2/7)
 신문 1면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조사기관·조사의뢰자·지지율·오차범위 내 여부(2/7)
ⓒ 민주언론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여론조사 보도① 오차범위 무시, 서열화 표현, 결과 왜곡 '원칙 무시'"(1월 25일)에서 이미 "오차범위 내 결과 값인데도 수치만 나열해 유권자에게 순위를 오인하게 할 우려"가 있어 제목에 수치를 적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언론사는 그날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1면 머리기사로 배치합니다. 대선이 30일 남은 2월 7일, 언론은 사실상 무가치한 것을 제일 중요한 것으로 포장해 보도했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여론조사 필수표기 사항 또 미달

선거여론조사를 공표·보도할 때는 선거여론조사기준에 맞게 보도해야 합니다. 선거여론조사기준 제18조 1항은 ▲ 조사의뢰자 ▲ 조사기관 ▲ 조사지역 ▲ 조사일시 ▲ 조사대상 ▲ 조사방법 ▲ 표본의 크기 ▲ 피조사자 선정방법 ▲ 응답률 ▲ 표본오차 ▲ 질문내용 ▲ 권고 무선 응답비율을 함께 공표·보도해야 한다고 정하고 있으며, 같은 조 3항에서는 기 공표·보도된 조사결과를 인용할 경우 ▲ 조사의뢰자 ▲ 조사기관 ▲ 조사일시와 함께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써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2월 7일 인용된 여론조사에서도 이를 무시한 보도가 많았습니다. 자체 여론조사를 한 <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한겨레>의 경우 12개 필수표기 사항을 보도했는지 살폈고, 이미 공표·보도된 조사 결과를 인용 보도한 <경향신문><한국일보><매일경제><한국경제>도 4개 필수표기 사항을 보도했는지 확인했습니다.
 
신문별 선거여론조사 결과 필수 공표·보도 사항 표기 여부
 신문별 선거여론조사 결과 필수 공표·보도 사항 표기 여부
ⓒ 민주언론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자체 여론조사를 실시한 4개 신문 중 여론조사 공표·보도 사항 12개를 모두 충실히 보도한 곳은 <조선일보>와 <한겨레>입니다. <동아일보>는 응답률을, <중앙일보>는 피조사자 선정방법과 응답률을 표기하지 않았습니다(권고 무선 응답비율은 4개 여론조사 모두 무선전화 응답비율 60% 이상으로 필수표기 사항 아님).

기 공표된 여론조사를 인용해 보도한 신문 중 4가지 사항을 모두 지킨 곳은 <매일경제>뿐입니다. <경향신문>과 <한국일보>는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문구를, <한국경제>는 리얼미터/<뉴시스> 여론조사의 조사일시를 표기하지 않았습니다.

가장 많이 인용된 여론조사는 KSOI

신문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여론조사는 '<국민일보>가 의뢰해 KSOI가 실시한 여론조사'입니다. KSOI/<국민일보> 여론조사는 총 5개 신문(<경향신문><동아일보><조선일보><매일경제><한국경제>)에 인용됐습니다.

<한겨레>와 <중앙일보>는 자사에서 의뢰한 여론조사만 보도했으며, <동아일보>는 4면에서 "이 31% vs 윤 35%…이 38.1% vs 윤 36.8%"(장관석 기자), <조선일보> 또한 4면에서 "동아일보 이 37.0% 윤 41.7%…중앙일보 이 38.1% 윤 36.8%"(김아진 기자)로 자사 의뢰 여론조사와 함께 다른 여론조사를 비교한 보도를 이어갔습니다. 그밖에 리서치앤리서치·칸타코리아·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 여론조사가 3회씩 인용됐으며, 리얼미터 여론조사는 경제지 두 곳에서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신문에서 인용된 여론조사(2/7)
 신문에서 인용된 여론조사(2/7)
ⓒ 민주언론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인용된 7개 여론조사의 양당 후보 지지율 양상이 모두 같지는 않습니다. 대부분 오차범위 내 차이로 누가 앞섰다고 말할 수 없지만 어떤 여론조사는 이 후보의, 또 다른 여론조사는 저 후보의 지지율 결과가 높게 나온다고 인용됐습니다. 이날 여론조사 보도에서 특별히 특정 후보에 유리한 여론조사만 인용한 보도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언론이 여론조사를 선택해서 인용할 수 있고, 그 결과에 따라 여론을 왜곡할 수 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하루에도 수십 개 여론조사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국민이 그 결과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언론의 정확한 보도가 요구됩니다. 수치만 나열해서 우열이 있는 듯 왜곡하거나 반드시 표기해야 하는 여론조사 공표·보도 사항을 미 표기하는 문제는 반드시 정정돼야 합니다. 30일 앞으로 다가온 선거를 위해 언론이 준비해야 하는 것은 '여론조사'가 아닌 '제대로 된 여론조사 보도'입니다.

<여론조사 개요>
① 조사의뢰자: 국민일보/ 선거여론조사기관: KSOI/ 조사일시: 2022년 2월 3~4일(2일간)/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클릭 시 이동
② 조사의뢰자: 동아일보/ 선거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 조사일시: 2022년 2월 4~5일(2일간)/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클릭 시 이동
③ 조사의뢰자: 조선일보·TV조선/ 선거여론조사기관: 칸타코리아/ 조사일시: 2022년 2월 4~5일(2일간)/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클릭 시 이동)
④ 조사의뢰자: 중앙일보/ 선거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일시: 2022년 2월 4~5일(2일간)/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클릭 시 이동
⑤ 조사의뢰자:CBS / 선거여론조사기관: 서던포스트/ 조사일시: 2022년 2월 4~5일(2일간)/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클릭 시 이동
⑥ 조사의뢰자: 한겨레신문/ 선거여론조사기관: 케이스탯리서치/ 조사일시: 2022년 2월 3~4일(2일간)/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클릭 시 이동
⑦ 조사의뢰자: 뉴시스 / 선거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 조사일시: 2022년 2월 3~4일(2일간)/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클릭 시 이동

* 모니터 대상 : 2022년 2월 7일 경향신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매일경제, 한국경제 지면보도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민주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ccdm.or.kr), 미디어오늘, 슬로우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민주사회의 주권자인 시민들이 언론의 진정한 주인이라는 인식 아래 회원상호 간의 단결 및 상호협력을 통해 언론민주화와 민족의 공동체적 삶의 가치구현에 앞장서 사회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