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2019년 4월 17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양국 협정 서명식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2019년 4월 17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궁에서 양국 협정 서명식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7일 한-투르크메니스탄 수교 30주년을 맞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축하 서한을 교환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양국이 1992년 수교 이래 정치, 경제, 문화, 인적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전해온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의 지속적인 협력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피력했다"고 알렸다. 

이어 박 대변인은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상호 존중과 이해, 신뢰에 기반한 양국 관계가 내실 있게 확대·발전해온 것을 평가"했다면서 "특히 에너지와 교통 분야에서 양국 협력의 성과에 의미를 부여하면서, 한-투르크메니스탄 간 협력 잠재력을 새로운 분야에서의 협력으로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투르크메니스탄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가 중 하나"라며 "이번 정상 간 축하 서한 교환은 양국 수교 3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지속적인 협력 강화 의지를 강조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