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얀 봉오리를 단 매실나무
 하얀 봉오리를 단 매실나무
ⓒ 천리포수목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인 '입춘(2월 4일)'을 맞아 태안반도에 눈이 내린 가운데 충남 태안군 소원면에 위치한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 곳곳에 봄꽃이 활짝 피어 눈길을 끌었다.

천리포수목원내에 핀 매실나무는 구불구불한 가지마다 하얀 꽃봉오리를 매달았다. 매실나무의 꽃 매화는 매서운 추위를 이기고 청아하게 꽃을 피워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의 사랑을 받은 수종이다.
  
히에말리스 동백
 히에말리스 동백
ⓒ 천리포수목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잎 가장자리에 뾰족한 가시가 있는 중뿔남천 '버클랜드'도 추위를 이기고 긴 꽃줄기마다 노란색 꽃망울을 터트렸고, 꽃을 많이 피우는 히에말리스동백나무도 붉게 피어 수목원에 생기를 더했다.
  
중뿔남천 버클랜드
 중뿔남천 버클랜드
ⓒ 천리포수목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천리포수목원 추모정원에서는 납매가 만개해 마스크를 뚫고 들어오는 짙은 꽃향기를 맡을 수 있다.
 
납매를 촬영하는 탐방객들
 납매를 촬영하는 탐방객들
ⓒ 천리포수목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풍년화
 풍년화
ⓒ 천리포수목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또 최근 논란이 되었던 jtbc의 드라마 제목과 같은 꽃 '설강화'도 눈 사이에도 푸르게 피어났다.

천리포수목원은 연중무휴 정상 운영하며 현재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장 시 마스크 착용, 방문객 체온 확인,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있다. 
  
설강화
 설강화
ⓒ 천리포수목원 제공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