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엄마와 아들
 엄마와 아들
ⓒ 이문연

관련사진보기

 
엄마는 평일에 손주(큰 딸의 아들)를 보기 때문에 주말에만 아들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아들은 주말에도 학교에 가는 하드코어(우리가 생각하기에)한 생활을 하기에 주말조차도 늘 아침에 잠깐, 자기 전에만 잠깐 볼 수 있다. 

그래서 아침에 일어난 막내에게 엄마는 늘 세상 서윗한 목소리로 "아들~ 밥(아침) 먹고 갈래?"라고 묻는데 그럴 때마다 아들은 "아니"라는 세상 무뚝뚝한 답변으로 일관한다. 

가만히 보면 아침을 먹는 걸 본 적이 없는데 엄마는 지겹도록 묻고, 묻고 또 묻는다. 다정함을 말로 표현하기에 아직 부족한 너란 남자. 우리집 막둥이.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에만 업로드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옷입기와 글쓰기를 통해 여자의 삶을 응원하는 옷글옷글 라이프 코치 / 옷으로 하는 여자 라이프 코칭 & 교육, 행복한 옷입기 연구소 / 3060 여성 글초보 취미반, 작심삼글 / 코칭, 강의, 원고 문의는 ansyd@naver.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