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의 독도 동해에 관한 수업을 듣고 있는 튤라친 학교 10학년 학생들
▲ 독도-동해에 대한 수업을 듣고 있는 학생들 한국의 독도 동해에 관한 수업을 듣고 있는 튤라친 학교 10학년 학생들
ⓒ 카잔연방대학교

관련사진보기


지난 27일 목요일 러시아 타타르스탄 내 작은 농촌 소도시인 튤라치(Тюлячинский район)에 있는 튤라친 학교에서 카잔연방대학교 고영철 교수와 함께하는 독도-동해 특강이 열렸다.

튤라친 학교의 10학년생을 대상으로 특강을 진행한 카잔연방대학교 고영철 교수는 한국의 지정학적인 특수성, 경제 발전에 대한 역사와 현황 그리고 독도 동해에 대한 내용을 교육했다.

이번 한국에 대한 특강에 많은 관심을 보인 학교 측에는 한국어교재, 한국역사, 한국경제, 한국 문학 교재 및 한국학에 대한 논문집과 달력을 증정했고, 더불어 향후 한국어 대면 수업 및 한국어 수업 개설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됐다.

카잔에서 동북쪽으로 74km의 떨어진 곳에 위치한 농촌 지역인 튤라치에 있는 튤라친 학교는 1875년에 설립 후 1938년 재개교한 이래로 현재 1학년~11학년까지 70명의 교사와 683명의 학생이 공부하고 있다.
 
1학년부터 11학년까지의 학생들이 공부 중이다.
▲ 튤라친 학교  1학년부터 11학년까지의 학생들이 공부 중이다.
ⓒ 카잔연방대학교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두 권의 문학을 번역한 터키어 통번역사이며 러시아에서 러시아와 터키-투르크지역간의 언어와 이문화간 커뮤니케이션(석사)를 공부했어요. 현재 러시아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며 재외동포재단 러시아 통신원, KBS 러시아 글로벌 통신원으로 활동하고 있어요. 다리가 아픈 5살 고양이와 함께 살며 러시아와 터키의 길고양이와 동물권리법에 대해 기록 중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