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낙동강의 지천 회천. 모래톱이 아름다운 하천 회천. 모래톱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내성천 못지 않은 모래톱을 보유한 회천. 내성천이 영주댐으로 망가진 지금 내성천 모래톱보다 오히려 더 아름다운 모래톱을 보유한 회천. 모래의 강 회천을 수식하는 말들이다.

회천은 합천창녕보(이후 합천보) 상류 3킬로미터 지점에서 낙동강과 만나는 하천이다. 회천은 경북 김천시에서 경남 합천군까지 흐르는 하천이다. 대가천이라고도 한다. 낙동강 수계에 속하며, 낙동강의 제1지류다. 유로연장은 78㎞, 유역면적은 781.42㎢이다. 김천시 증산면에서 발원하여 성주군 가천면, 대가면, 수륜면, 고령군 운수면, 대가야읍, 개진면, 우곡면을 흐른다. 합천군 덕곡면에서 낙동강의 중류로 흘러든다.
 
▲ 모래강의 성지, 회천의 원초적 아름다움
ⓒ 정수근

관련영상보기


이런 까닭에 합천보 담수의 영향을 그대로 받는 하천이다. 합천보가 물을 담으면 회천의 하류부도 그대로 물에 잠긴다. 넓게 발달한 회천의 하류부 모래톱도 그대로 수장되게 되는 것이다. 낙동강 합류부부터 상류로 대략 10킬로미터 정도까지 합천보 담수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합천보 담수로 인해서 강물에 수장돼 있었던 모래톱이 지난 2021년 12월 1일부터 시작된 합천보 개방으로 낙동강의 수위가 점차 내려가자 회천의 모래톱도 다시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합천보가 완전 개방된 지금 회천의 모래톱은 하류 삼각주부터 그대로 드러나서 그 아름다운 모습을 자랑하고 있다.

모래강의 성지, 회천의 아름다움

그동안 물에 잠겨 가라앉아 있던 뻘층도 모두 쓸려내려가고 뽀얀 은백색 모래톱이 넓게 드러났다. 그 위를 맑은 물이 흘러내려간다. 전형적인 모래강의 모습을 이곳 회천에서 만나게 된다. 그동안 물에 잠겨있었던 터라 모래톱에는 식생(식물) 하나 자리잡지 않아서 모래톱 그 본연의 모습을 이곳에서 만날 수 있다. 가히 모래강의 성지(聖地)라 할 만하다.
  
식생 하나 없는 은백의 모래톱 위를 낮고 맑은 강물이 흘러가는 모래강 특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회천. 합천보로 인해 수장됐다가 다시 부활한 회천. 모래강의 성지라 불릴 만하다.
▲ 모래강의 성지, 회천의 원초적 아름다움 식생 하나 없는 은백의 모래톱 위를 낮고 맑은 강물이 흘러가는 모래강 특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회천. 합천보로 인해 수장됐다가 다시 부활한 회천. 모래강의 성지라 불릴 만하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흔히 내성천이 모래강의 원형의 아름다움으로 각광을 받아왔다. 그러나 현재 영주댐 공사로 인해 내성천의 모습은 엄청나게 많이 바뀌었다. 은백색 모래톱을 자랑하던 그 모래톱은 식생이 들어와 자리잡기 시작하면서 점점 사라지기 시작했다. 지금은 강물이 흐르는 구간에서만 일부 모래톱이 보일 뿐 내성천의 자랑인 드넒은 모래톱은 사라진 지 오래다.

그 결과 국가명승 제16호 회룡포도, 제19호 선몽대 일원에서도 아름다운 모래톱의 향연을 기대하기 어렵다. 뽀얀 은백색 모래톱 위를 맑은 강물이 유유히 흘러가는 아름다움을 이제 내성천에서조차 만나기 어렵다.
 
모래강 특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던 내성천 회룡포. 은백의 모래톱 위를 맑은 물이 흘러가는 회룡포. 그러나 모래톱 위를 식생이 들어와 회룡포 특유의 아름다움이 줄어들었다.
▲ 국가명승 제16호 회룡포 모래강 특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던 내성천 회룡포. 은백의 모래톱 위를 맑은 물이 흘러가는 회룡포. 그러나 모래톱 위를 식생이 들어와 회룡포 특유의 아름다움이 줄어들었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그런데 그 아름다운 모습을 낙동강의 지천 회천에서 지금 만날 수 있다. 합천보 수문개방의 결과로 인해서 말이다. 그러니 지금 모래강의 성지, 회천을 만나러 가볼 일이다. 더 늦으면 그 모습을 볼 수가 없다.

왜냐하면 환경부가 곧 합천보 수문을 닫을 계획이기 때문이다. 합천보 수문을 닫으면 낙동강의 수위가 올라가고 그러면 회천의 수위도 동반상승하게 되어서 아름답게 드러나 있던 모래톱은 그대로 수장되게 되어 있다.

합천보 수문 4월말까지는 개방해야

환경부는 애초에 3월 2일부터 합천보의 수문을 닫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환경운동연합 등의 환경단체의 반대로 일주일 연기해서 3월 10일경에 수문을 닫겠다고 하고 있다. 그러니 그 전에 회천의 모래톱을 만나러 가야 한다.
 
모래의 강 특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회천. 은백의 모래톱 위를 낮고 빠른 물길이 자유로이 흘러간다.
▲ 모래의 강 회천 모래의 강 특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회천. 은백의 모래톱 위를 낮고 빠른 물길이 자유로이 흘러간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아니면 합천보 수문개방이 연장되길 기도해야 된다. 합천보 수문개방 연장을 촉구하는 환경단체의 움직임에 함께 보조를 맞춰 행동하면 된다. 환경단체는 늦어도 4월말까지는 합천보 수문개방은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환경부가 모니터링을 위해서 합천보 수문을 연 만큼, "두달 정도 열어서는 모니터링이 의미가 없고 적어도 4월까지 5개월 정도는 열어서 모니터링을 해야 최소한의 결과라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봄이 오는 낙동강과 회천의 모습을 우리는 만날 수 있고, 그 모습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봄이 오는 하천은 너무 아름답다. 주변이 연초록으로 물들어가는 강의 모습은 그대로 한폭의 그림이다. 은백색이 연초록으로 물드는 그 아름다운 모습을 상상해보라.
 
뽀얀 은백의 모래톱 위를 맑은 물길이 흘러간다. 모래강 특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회천. 낙동강의 제1지류인 회천은 합천보의 영향을 받는다. 합천보가 사라지거나 수문이 완전히 열려야 모래의 강 회천이 영원할 수 있다.
 뽀얀 은백의 모래톱 위를 맑은 물길이 흘러간다. 모래강 특유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회천. 낙동강의 제1지류인 회천은 합천보의 영향을 받는다. 합천보가 사라지거나 수문이 완전히 열려야 모래의 강 회천이 영원할 수 있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따라서 환경부는 수문을 더 개방했을 때 나타나는 양수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비상급수시스템을 도입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양수장 문제를 해결하고 합천보 수문을 4월말까지 개방해야 한다.

그래야 애초 합천보 수문개방으로 얻으려 했던 모니터링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니 말이다. 환경부의 아름다운 결단으로 모래강의 성지, 회천의 모습이 새봄이 오는 4월말까지는 유지되기를 희망해본다.

덧붙이는 글 | 기자는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난 14년 동안 낙동강 현장을 기록하고 고발해오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산은 뚫리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지향하는 생태주의 인문교양 잡지 녹색평론을 거쳐 앞산꼭지(앞산을 꼭 지켜야 하는 사람들의 모임)로 '낙동 대구'(낙동강을 생각하는 대구 사람들)를 거쳐 현재는 대구환경운동연합에서 생태보존국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