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청 전경.
 경상남도청 전경.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경상남도는 연구·지도사를 포함해 공무원 1823명을 새로 선발한다.

28일 경남도는 신규 공무원 채용 내용을 담은 '2022년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시행계획'을 누리집(시험정보란)에 공고했다.

이번 신규공무원 선발계획은 2021년 대비해 157명이 증가한 역대 두 번째 선발 규모다.

경남도는 "도민 안전, 부울경 초광역협력, 서부경남 균형발전,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제공 등 시급한 정책현안의 인력 수요와 공공부문의 청년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인력 증가요인을 고려하였다"고 밝혔다.

시험계획을 살펴보면 전체 선발예정인원(1823명) 중 5급 4명, 7급 31명, 8급 121명, 9급 1,628명, 연구‧지도사 39명이다. 이들 가운데 일반행정 9급이 667명으로 전체의 36.6%를 차지한다.

경남도는 "사회적 약자 등의 공직진출 기회를 확대하고자 법정 의무 비율보다 높은 규모로 장애인 90명, 저소득층 41명, 기술계 고졸(예정)자 17명 등을 일반모집과 구분하여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시험의 가장 큰 변화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보건인력 충원의 시급성을 감안하여 지난해 5월에 실시한 '간호직' 필기시험을 올해는 앞당겨 4월에 실시하며, 선발예정 인원도 지난해 74명에서 올해 105명으로 확대한 것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도와 시·군의 시급한 현안사업의 충원수요를 최우선으로 반영하여 선발인원을 최종 확정하였으며, 도민의 안전을 바탕으로 희망찬 경남미래를 열어 나갈 수 있는 열정과 패기를 가진 인재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