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9층 주상복합아파트 건설예정지.
 49층 주상복합아파트 건설예정지.
ⓒ 원주투데이

관련사진보기

  
강원도 원주시 중앙동에 원주 최고층 건물이 들어선다. 원주시 보건소 앞에 49층 규모 주상복합아파트가 건설될 예정인 것. 민간사업자가 추진하는 것으로 현재 관련법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  

정확한 위치는 중앙동 10번지 일원이다. 보건소 앞 롯데리아부터 하나은행 옆 한복대여점까지 한 블록 전체다. 대지면적만 6천여㎡ 규모. 지난해 말 사업자가 토지를 모두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동 한 주민은 "지난 2021년 11월 계약을 모두 마친 상태"라며 "올해 말까지 집을 비워주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주민들과 원주시에 따르면 현재 사업 주체는 우리자산신탁(주)이다. 우리자산신탁(주)는 이곳에 434세대 규모 주상복합아파트를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5층까지는 상가시설로, 나머지는 아파트 건축을 구상하고 있다. 유승종합건설이 원주혁신도시에 지으려는 유승한내들(39층)보다 10층 더 높다. 

지난 14일 원주시에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신청했다. 이에 따라 원주시는 관련 법 검토에 들어갔다.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마치면 경관심의 등이 예정되어 있다. 각종 심의를 마치고 사업계획승인까진 대략 1년 반 정도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동 주민들은 일단 환영하는 분위기다. 낙후된 구도심을 개발할 수 있는 여건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곳은 3.3㎡당 지가가 3천만 원가량이라 지역개발이 쉽지 않다. 민간사업자가 천억 원을 투자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고 하니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사업지 주변이 모두 일방통행 도로이고, 좁은 골목길을 진출입로로 사용해야 해 교통체증 우려도 제기된다.

덧붙이는 글 | 원주투데이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원주의 게시판, 원주의 사랑방, 원주의 나침반' '원주투데이를 보면 원주가 보입니다' 매주 월요일 발행(기사제보: 033)744-7114, 정기구독 문의: 033)744-4905)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