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대학교 본관.
 경북대학교 본관.
ⓒ 경북대

관련사진보기



경찰이 교수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경북대학교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경북대 본관 등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해 7월 경북대 국악학과 교수 채용과정에서 불거진 비리 의혹에 관한 고발장이 접수돼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경북대 국악학과 채용비리 의혹은 지난해 11월 국정감사에서도 논란이 됐다. 당시 자료에 따르면 3차 실기시험 평가에서 경북대 교수 2명이 심사 후보 3명 중 경북대 출신 A후보에게 만점인 30점을 주고 다른 대학 출신 후보들에게는 최하점인 6점과 12점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심사 결과 A후보가 평균 점수 27.33점을 받아 교수로 임용됐지만 나머지 두 지원자는 각각 12점, 18.67점을 받아 탈락했다.

하지만 경북대 측은 교수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을 만한 점은 발견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서류와 핸드폰 등에 대해 분석을 마치고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