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상의료운동본부가 20일 오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기자회견 무상의료운동본부가 20일 오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참여연대

관련사진보기


의료시민사회단체가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재직시절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제주 영리병원의 설립을 허가했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캠프 정책본부장 해임"을 촉구했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아래 무상의료운동본부)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제주 영리병원 허가 책임자 윤석열 후보 선대본 정책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원희룡 전 지사는 제주녹지국제병원 허가에 대해 책임지고 정계를 은퇴하라"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원희룡을 정책본부장에서 해임하고, 영리병원 금지를 공약화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원희룡은 녹지국제병원 소송이 한창일 때, 기회주의적이게도 지사직을 사퇴하고 대선판에 뛰어들었다"며 "소송에 패배하면 제주도민의 혈세로 녹지그룹에 거액의 손해배상금을 물어야 하는 심각한 상황에서 무책임하게 내뺀 것이다. 제주도민을 자신이 대선으로 가기 위한 지렛대 정도로 여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원희룡이 애초 공론조사위원회와 도민의 결정을 존중할 줄 아는 최소한의 민주적 소양을 갖춘 도지사였다면 지금과 같은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원희룡의 비민주적이고 기회주의적인 독단적 행태가 제주도민에게 어마어마한 피해로 돌아갈 위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석열 후보는 영리병원을 허가해 공공의료체계를 무너뜨리려 하는 원희룡을 정책본부장에서 해임하라"며 "그래서 후보 자신이 원희룡과 영리병원-의료민영화 깐부가 아님을 보이고, 영리병원을 금지하겠다고 명확히 공약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김재헌 무상의료운동본부 사무국장의 사회로 한성규 무상의료운동본부 공동집행위원장(민주노총 부위원장), 박민숙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부위원장, 김진석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 위원장, 김흥수 공공운수노조 사회공공성위원장, 김윤정 한국노총 정책차장 등이 발언을 했다.

특히 박민숙 전국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은 "원희룡 전 지사가 제주도민을 대선으로 가는 불쏘시개 정도로 여기며 대선에 도전했다가 탈락했다"며 "국민의힘 윤석열 선본 정책본부장으로 뻔뻔하게 활동하고 있는 원희룡 전지사를 용서할 수 없다. 원희룡 전 지사의 책임을 엄중히 묻고 정책본부장 해임과 정계 은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윤석열 후보 캠프에, 원희룡 정책본부장 해임, 영리병원 금지 공약화 등을 촉구했고, 원희룡의 정계 은퇴를 요구하는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한편 지난 16일 대법원은 무상의료운동본부가 낸 제주 녹지국제병원 설립 허가 취소 소송(상고)을 기각했다. 이에 대해 무상의료본부는 16일 성명을 통해 "시대착오적이고 퇴행적 대법원 상고심 기각"이라며 비판했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가난한이들의 건강권확보를 위한 연대회의, 건강권 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권 실현을 위한 행동하는 간호사회,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건강세상네트워크, 기독청년의료인회, 대전시립병원 설립운동본부, 한국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건강보험하나로시민회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국공공운수노조,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농민회총연맹,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여성연대, 빈민해방실천연대(민노련, 전철연), 전국빈민연합(전노련, 빈철련), 노점노동연대, 참여연대, 천주교빈민사목위원회,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평등교육 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사회진보연대, 노동자연대, 장애인배움터 너른마당, 일산병원노동조합, 학교급식전국네트워크,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 행동하는의사회, 성남무상의료운동본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노동조합, 전국정보경제서비스노동조합연맹, 경남보건교사노동조합, 건강정책참여연구소, 민중과함께하는한의계진료모임 길벗 등 의료 노동 시민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