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지역 과학기술계 단체 및 인사들은 20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 설치 공약 철회와 우주항공청 대전 설치를 주장했다.
 대전지역 과학기술계 단체 및 인사들은 20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 설치 공약 철회와 우주항공청 대전 설치를 주장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 과학기술계 단체와 주요 인사들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 설립 공약' 철회를 주장하면서 "우주항공청은 대전에 설치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주항공개발과 신산업, 국가안보를 전략적으로 선도할 (가칭)항공우주청 신설의 필요성이 제기되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지난 14일 열린 경남선대위 출범식에서 "한국의 우주개발 기술과 개발계획 수립, 집행을 담당하는 항공우주청을 경남에 설립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에 대해 대덕연구단지 등 대전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과학기술계단체 및 인사들은 20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주항공청은 관련기관과 인재들이 몰려있는 대전에 설치하는 것이 가장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우선 이들은 '명칭'부터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가칭)항공우주청'이라고 불리고 있는데, '우주'와 '항공' 분야 어디에 방점을 찍느냐에 따라 명칭을 정해야 한다는 것. 이들은 우주·항공·국방분야의 과학기술연구에 중점을 두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 국가 전략과 신산업으로 나아가려면 '우주항공청'으로 정하는 게 더 바람직하다는 주장이다.

특히, 이들은 우주개발과 관련한 기관 및 인재들이 대덕연구단지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우주항공청'은 반드시 대전에 설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선 우주항공청은 ▲세계 최고의 인재들을 모아 지원·관리할 수 있어야 하고 ▲이런 지식·인력이 국제경쟁력을 가진 신산업 창출로 이어지는 우주항공 산업 혁신클러스터 생태계가 구축되도록 해야 하며 ▲연관되어 있는 국내외 분야와의 연구, 교육, 산업 협력이 필수적이고 ▲지역이 주도하는 연구, 교육, 혁신이 국제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확산되는 지역주도 혁신 역량과 연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전은 이미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 등 세계 최고의 항공우주, 천문우주산업, 국방 분야 최고 인재들이 몰려 세계적인 지식 및 인재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는 것은 물론, 새롭게 생산되는 지식과 인재, 기술 간 융합을 통한 신산업 스타트업이 다양하게 출현할 수 있는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대전과 인근에는 3군 사령부와 군 핵심 정보 시설, 국방과학연구소, 중앙정부 조직이 밀접해 있다"며 "(가칭)우주항공청을 국가 안보 및 효과적인 행정 역량과의 연결이 가능한 대전지역에 설치하는 것이 국가적으로 투자 효과를 빠른 속도로 극대화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아울러 "우주항공청은 이 모든 것을 종합해서 통합적인 국가전략의 일환으로 설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대전은 국가전략을 수행할 가장 효과적인 최적지임을 여야 대선 후보와 캠프는 인지해야 한다. 단순히 특정 지역의 선심성 공약으로 형해화돼서는 결코 안 된다"고 밝혔다. 
 
대전지역 과학기술계 단체 및 인사들은 20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 설치 공약 철회와 우주항공청 대전 설치를 주장했다.
 대전지역 과학기술계 단체 및 인사들은 20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 설치 공약 철회와 우주항공청 대전 설치를 주장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날 임철호 전 항공우주연구원장은 "우주항공청은 지역 선심공약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우주항공개발 관련 기획·전략의 구심점이 절실한 상황인 만큼, 기술·전략연구 기관들이 집결된 대전에 설치돼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경제과학기술 협력협의회 민병찬 수석부회장(한밭대 교수)도 "대덕연구개발특구는 지난 50년간 국가가 투자해 세계 7위의 연구혁신역량을 이끌어온 지역"이라며 "우주항공 분야를 속도감 있고 체계적으로 설계하기 위해서는 모든 인프라가 안정되게 집적돼 있는 대전에 우주항공청이 신설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고영주 대전과학산업진흥원장은 '이재명 후보도 경남에 우주항공클러스터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는 질의에 "경남에도 항공산업 대기업 몇 개가 있다. 그러나 우주·항공·국방분야를 연계해서 미래국가전략 산업으로 나아가려면 세종과 인접하고, 인재가 모여 있는 대전에 콘트럴타워를 세우는 게 가장 적합한 방안"이라며 "경남에는 우주항공클러스터를 만들어 협업을 통해 시너지가 나도록 하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