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릉시 공무원 노조는 지난 17일부터 강릉시청 로비에서 2022년 상반기 정기인사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강릉시 공무원 노조는 지난 17일부터 강릉시청 로비에서 2022년 상반기 정기인사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릉시지부(이하 노조)는 '2022년 강릉시 상반기 정기 인사'가 불공정한 인사였다고 규정하며, 지난 17일부터 개선을 요구하는 대외 투쟁에 나섰다.

앞서 강릉시(시장 김한근)는 상반기 정기인사 당시 특정 부서에서 6명 승진자가 몰린 것으로 발표됐다.

이에 노조는 "시장 입맛에 맞춘 발탁인사", "독선과 보은이 넘치는 제 맘대로 인사였다"고 비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원지역 취재하는 김남권 객원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