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베이징 선양·서울=연합뉴스) 박종국 김진방 특파원 정래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북중 국경을 봉쇄했던 북한이 16일 화물열차를 중국으로 들여보냈다.

국경을 전면 개방하는 단계는 아직 아니지만, 물적 교류만 공식적으로 재개했다는 의미로 관측된다.

북중 접경지역인 북한 신의주에서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가 이날 오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 도착했다고 복수의 대북 소식통들이 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 열차는 이날 오전 9시 10분께 북한 신의주에서 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로인 조중우의교(中朝友誼橋)를 통해 단둥으로 건너왔다. 소식통들은 "이날 오전 9시께 북한 화물열차가 신의주에서 압록강 철교를 건너 단둥에 도착했다"며 "화물을 싣고 왔는지, 빈 차로 들어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화물열차는 내일 긴급물자를 싣고 북한으로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화물열차는 중국에서 긴급 의약품과 생필품 등을 싣고 북한으로 갈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매일 10~20량 길이의 화물열차가 중국으로 들어가 물자를 싣고 나올 것으로 전해졌다.

북중 화물열차 운행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2020년 여름 북한이 중국과의 인적 교류와 육로 무역을 전면 중단하고 국경을 봉쇄한 지 1년 반 만에 처음이다. 

북중은 중국 동북지역의 코로나19가 수그러들자 작년부터 철도를 이용한 육로무역 재개를 모색해왔다. 특히 작년 11월에는 화물열차 운행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협의가 완료됐으나 갑자기 중국 동북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무산됐다.

다만 이번 화물열차 운행이 앞으로 본격적인 북중 육로무역 재개를 뜻하는지 아니면 일회성 운행에 그치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이에 한국 정부의 한 소식통은 "사실상 공식적으로 (북중 간) 물적 교류가 시작됐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열차 운행이 점진적인 국경 재개방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다른 소식통은 "북한이 철도만이라도 우선 열었기 때문에 앞으로 미국산 백신까지 수용하는 조치로까지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단둥 공안은 이날 이른 아침부터 조중우의교와 단둥역 부근 경계를 강화하고 일반인들의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조중우의교와 단둥역을 바라볼 수 있는 압록강 주변 호텔들은 투숙객을 받는 것이 제한되고 있다. 

단둥지역 주민들도 북한 화물열차를 목격했다는 내용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했다. 중국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에는 북한 화물열차가 조중우의교를 건너는 1분 길이의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아이디 쥔러바오(君樂寶)인 한 누리꾼은 "북한 기차가 오고 있다. 북한 기차가 오고 있다. 오늘(16일) 철도가 뚫렸다"라며 화물열차 영상을 게시했다. 이 영상에는 북한 화물칸 15개 이상이 연결된 열차가 조중우의교를 건너는 모습이 담겼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