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가덕도 신공항 기왕에 할 거면 화끈하게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시키겠습니다."
"KDB 한국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겠습니다."
"GTX 건설로 부울경 30분 생활권 시대 갖게 하겠습니다."
"북항(부산항) 재개발 사업 조속히 완성하겠습니다."
"2030 엑스포 국가 차원에서 반드시 성공시키겠습니다."


부산을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한 자리에서 쏟아낸 공약이다. 어느 때보다 구체적이고 확정적인 공약을 내놓으며 텃밭인 부산 챙기기에 나선 셈이다.

이날 윤석열 후보는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며 운을 뗐다. 윤 후보는 "부산 시민들이 바라보는 대한민국의 모습은 어떤가. 네 편 내 편으로 나뉘어서 갈등과 반목을 반복하고, 이 나라를 이끈다는 사람들은 부패와 반칙 스스럼없이 저지르고 있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국민에게 실망 주고 든든한 울타리 되기보다 정책의 잘못된 방향 설정이 고스란히 국민 부담 떠넘기고 고통으로 몰아넣고 있다. 국민의 쓴소리를 모른 채 하고 자기들이 공정하고 정의롭다는 그 말 여러분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부산 시민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줘야 된다"라며 "반드시 여러분과 함께 정권교체 이뤄서 대한민국의 국가 정체성을 확실히 하고 국민 삶에 희망 되찾아드리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산 올 때마다 늘 기운 받고 간다"라며 부산 지역 숙원 사업을 해결하겠다는 내용의 선물 보따리를 한가득 풀었다. 그는 "GTX 건설로 부울경 30분 생활권 시대를 갖게 하겠다. 가덕도 신공항 이왕에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타 면제시키겠다.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 조속히 해내겠다. 그리고 2030 엑스포 국가 차원에서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라고 약속했다.

또 "부산이 세계 최고의 해양 도시로, 첨단 도시로 발돋움하려면 금융 자원이 뒷받침돼야 한다. 금융 산업 없이 이런 일 이뤄낼 수 없다"라고 말하며 "그래서 저는 KDB 한국산업은 부산으로 이전시키겠다"라고 덧붙였다. 

편 가르기 비판하면서도... 계속되는 이념 공세

시민을 편 가르기 한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국민의힘은 최근 이념 공세에 올을 올리는 모습이다. 이날 또한 빠지지 않고 '주사파' 이념 공세가 등장했다.

부산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서병수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바탕으로 해서 따뜻한 복지와 확실한 안전 대비책을 만들어서 선진국으로 나아가느냐, 아니면 포퓰리즘 독재 체제를 계속 유지해서 주사파 정권을 계속 유지시켜서 우리나라가 베네수엘라와 같은 그러한 나락으로 떨어지느냐를 선택하는 선거"라고 말했다.

텃밭인 대구·경북 지역에서 지난 대선 만큼의 압도적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는 만큼 부산 지역에 사활을 거는 듯했다. 서 의원은 "부산시 선대위에서는 투표율 30%, 득표율 70% 이렇게 목표를 정했다. 여러분 감당할 수 있겠나"라며 "부산에서는 35%에서 한 63% 사이에 득표율을 우리가 유지를 해왔다. 우리가 하기에 달렸다 여러분 준비됐나"라고 강조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