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산시 재난지원금 추경안 무산 관련 안산시의회 규탄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 기자회견1 안산시 재난지원금 추경안 무산 관련 안산시의회 규탄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안산시는 지난해 11월 빠른 시일 안에 모든 시민에게 1인당 7만 원의 생활안정지원금으로 추가 지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리고 설날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위해 지난 10일 안산시의회 운영위원회에 '제4차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예산안 심의를 요청했다. 하지만 시의회 운영위원회가 예결위원회 구성에 반대함으로써 생활안정지원금의 조속한 집행이 어렵게 된 상황이다.

안산시는 1차 추경안으로 시민 1명당 7만 원(외국인은 5만 원)씩 지급하는 생활안정지원금 사업비 506억 원(지원금 500억 원+행정비용 6억 원)을 편성했지만 의회 예결위가 열리지 않으면 집행할 수 없게 된다. 1차 추경안 심의를 반대한 의원들은 생활안정지원금 편성 시기, 방법 등을 고려하자는 입장이라고 한다.

이 상황에 대해 안산주민대회를 통해 재난지원금 지급을 촉구했던 제1회 안산주민대회 조직위원회에서 14일 오전 9시 안산시의회 앞에서 시의회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안산주민대회 조직위원회 정세경 공동대표는 "윤화섭 시장의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발표에 1만 명이 넘는 주민들의 투표와 여러 차례 시와 면담을 진행한 결과물이라 생각했다. 이에 환영의 메시지를 내며, 주민의 직접 정치 시대를 열었음에 기뻐했다"고 복기했다. 이어 "그런데 주민 요구로 확보한 506억 원의 예산을 안사시의회 운영위원회에서 집행을 할 수 없게 만들었다는 소식을 듣고 분통이 터져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상황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함께 분노하며 연락을 해왔다"며 "코로나로 서민들은 당장 먹고살기 힘들고 자영업자들은 고통 속에 살고 있는데 누구 마음대로 시의원들이 시기와 방법을 따지느냐, 한가한 소리 말고 주민에게 약속한 대로 설 명절 전에 반드시 지원금 지급해야 할 것이다"라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전하기도 했다.
 
안산시 재난지원금 추경안 무산 관련 안산시의회 규탄 기자회견에서 정세경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기자회견2 안산시 재난지원금 추경안 무산 관련 안산시의회 규탄 기자회견에서 정세경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기자회견에 참여한 성포동에 살고 있다는 한 주민은 "안산시에서 쓰지 않고 남은 예산이 어마어마하다는 사실에 놀랐고 남은 예산을 어디에 사용하면 좋을지 정책을 제안하는 운동이 너무 좋아서 주민투표에도 적극 참여했다"며 "과연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어줄까 의심도 했지만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소식을 듣고 주민들이 뭉치니까 바뀔 수 있구나 하는 정치효능감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7만 원이 많지 않은 돈일 수 있지만 지원금 받으면 시장에 가서 가족들이 먹을 음식을 사게 장을 보고, 코로나로 어려운 소상공인들 생각하며 오랜만에 우리 가족 외식을 할까 생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로 삶이 더욱 힘들어진 안산 시민으로 말씀드린다. 지원하기로 했던 지원금 설 명절 전에 꼭 지급해주시기 바란다"고 목소리 높였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편성해놓은 예산마저 무산시키는 정치인들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치인입니까?",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절박한 주민들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라고 시의회를 향해 외쳤다.

이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설 명절 전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책임 있는 행동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1만 주민투표를 진행한 안산주민대회 조직위원회는 주민들과 함께 강력한 항의 행동을 할 것이며 그 책임은 안산시의회에 있음을 명확히 밝히는 바입니다"라며 책임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경기도 안산에서 직장다니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속에서 시민들과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