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이 13일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첫 인사권을 행사하고 있다.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이 13일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첫 인사권을 행사하고 있다.
ⓒ 대구시의회

관련사진보기

 
대구시의회가 개정된 지방자치법 시행에 맞춰 인사권 독립에 대한 첫 발을 내딛었다.

대구시의회는 13일 의회 3층 회의실에서 의회 인사권 독립 기념행사를 갖고 신임 간부에 대한 임용장을 수여했다.

이날 인사권 독립 기념행사는 30년 만에 강화된 지방의회가 독립체제로서 새롭게 출발하는 각오와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부터 개정 지방자치법이 시행되면서 대구시의회를 비롯한 전국 지방의회는 의장이 독립적으로 소속 사무직원을 지휘·감독하고 임명·교육·훈련·복무 징계에 관한 사항을 처리하게 된다.

앞서 대구시의회는 지난해 1월부터 인사권독립 TF팀을 구성해 인사권 독립에 따른 업무체계를 정비해왔다.

우선 조직체계를 1담당관 3팀으로 정비하고 29건에 달하는 조례와 규칙을 제·개정했다. 또 근무 공간 확보를 위해 청사를 재배치하고 우수인력 확보를 위한 인사 시스템 구축 등 인사권 독립에 대한 조직, 제도, 인력, 근무환경 조성에도 나섰다.

이날 행사에서는 신임 간부 7명에 대한 임용장을 수여하고 시의원들과 의회사무처 직원들이 '앞서가는 정책의회', '체감하는 민생의회', '함께하는 열린 의회', '소통하는 하나 된 의회'라는 구호를 담은 피켓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장상수 의장은 "더욱 성숙한 지방의회로 발전해 가기 위해 정교한 조직체계와 공정한 인사시스템을 완성해 유능한 인재들이 시의회에서 전문성과 능력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치와 분권은 시작과 끝이 모두 시민의 행복과 지역의 발전이 되어야 하는 만큼 이번 변화와 성장이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으로 전해질 수 있도록 시민과 더 가까이 소통하고 역량을 강화해 제대로 일하는 '강한 의회'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시의회는 13일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신임 간부 7명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하고 시의원과 의회 사무처 직원들이 함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대구시의회는 13일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신임 간부 7명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하고 시의원과 의회 사무처 직원들이 함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대구시의회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인사에서는 홍병탁(7급 공채, 54세) 문화복지전문위원을 의정정책관으로 보임 이동해 의정 정책의 기획·조정과 의회 안방 살림을 총괄하도록 했다.

신설된 의사담당관에는 의회 실무경험이 풍부하고 의회협력팀장 등을 역임한 윤재섭(9급 공채, 58세)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장을 임용해 의사 기능 강화와 주민 주권 신장을 위해 새롭게 도입된 '주민조례발안제'를 정착시키는 중책을 맡겼다.

공로연수 등으로 공석이 된 전문위원 자리에는 시 주요 부서를 두루 거치며 능력을 인정받아 온 시 집행부 인재들을 대거 발탁해 시정 전문성이 의정 역량 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정미정(9급 공채, 57세) 문화콘텐츠과장을 기획행정전문위원으로 보임하고 이규홍(9급 공채, 56세) 건설산업과장을 문화복지전문위원, 김제관(9급 공채, 57세) 상수도사업본부 경영부장을 경제환경전문위원, 이신희(7급 공채, 56세) 서울본부장을 예산결산전문위원, 김건호(9급 공채, 58세) 건설본부 건축1과장을 건설교통전문위원 직무대리로 각각 보임했다.

시의회는 이날 간부급 인사에 이어 이달 말 5급 이하 팀장급 직원 인사를 끝으로 인사권 독립에 따른 첫 정기인사를 마무리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