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06년 김건희씨가 수원여대에 낸 루프 근무 경력증명서.
 2006년 김건희씨가 수원여대에 낸 루프 근무 경력증명서.
ⓒ 강민정 의원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개명 전 김명신)씨가 수원여대에 제출한 대안공간 루프의 경력증명서 발급책임자 서아무개 전 대표가 "그 경력증명서는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며 "근무년도는 저희가 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근무 직급인 큐레이터에 대해서도 "기록에 남아 있지 않다"고 밝혔다.

김씨의 루프 경력증명서에 적힌 근무기간과 큐레이터 경력이 모두 허위라는 사실을 발급책임자가 처음 인정한 것이다

서 전 대표는 6일 오전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2004년, 2005년 전시프로젝트를 준비하기 전에는 (김씨를 만난) 기억이 없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서 전 대표는 지난 12월 23일 <오마이뉴스>와 인터뷰에서는 "1998년에 김씨가 우리를 도와준 것은 맞다"면서 "학생으로서 여러 가지 잡일을 했다, 비상근 무급이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약 2주일 사이 말이 바뀐 것이다. (관련기사 [단독] 김건희 큐레이터 경력도 '부풀리기'... 산업체 이력 3개 모두 의혹 http://omn.kr/1wijy)

말을 바꾼 이유에 대해 그는 "김씨가 1998년도에 일을 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다른 사람에게 확인했었는데 그게 잘못 확인이 됐던 것 같다"고 답했다.

김씨가 지난 2006년 12월 수원여대에 낸 겸임교원 지원 서류인 루프 경력증명서(발급일자 2006년 12월 12일)에는 김씨의 근무기간이 '1998년 3월부터 2002년 3월'로 적혀 있고, 근무 년한은 '4년'으로 적혀 있다. 근무 직급은 큐레이터였다. 이 증명서엔 발급책임자로 서 전 대표의 이름과 함께 루프 직인이 찍혀 있다. 

김씨의 경력증명서 위조 의혹에 대해 서 전 대표는 "함부로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적어도 근무년도는 뻥튀기이고, 김건희씨가 요청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서 전 대표와 나눈 일문일답을 정리한 내용이다. 

"김건희, 큐레이터 기록 남아 있지 않아... 2005년 전시회에 작가로 참여" 
 
대안공간 루프 미술관.
 대안공간 루프 미술관.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 지난 12월, <오마이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김건희씨가 1998년도에 우리를 도와줬다'고 했는데, jtbc 보도 등을 보면 사실이 아니라고 말을 바꿨다. 이유가 있나. 

"김씨가 1998년도에 일을 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따로 다른 사람에게 물어봤다. 그런데 그 사람도 (나중에는) 김씨가 일한 사실을 부인하더라. 그 때 내가 잘못 확인했다. 미안하다."

- 그럼 김건희씨는 루프에서 언제 어떤 일을 한 건가. 

"페이퍼로 정확히 확인된 것은 2005년도 전시 두 건이다. 두 전시 모두 외부전시였는데 김씨가 작가로 참여했다."

- 작가로 참여했다면 김씨를 직원이라고 볼 수 있는 건가? 

"그것이 애매하다. 기록상으론 작가다."

- 김씨가 경력증명서에 명시된 '큐레이터'로 활동했나. 

"많은 사람에게 물어봤는데, 기록으로 남은 것만 정확하게 팩트로 보면 될 것 같다. 큐레이터로 기록이 남아 있지 않다. 작가였다."

- 2005년 전시회 준비 이전엔 김씨를 몰랐다는 얘긴가?

"모른다가 아니라 기억이 안 난다는 얘기다."

- 김씨가 수원여대에 제출한 경력증명서에는 1998년부터 2002년까지 4년간 루프에서 큐레이터로 근무했다고 기재돼 있다. 김씨를 알지도 못할 때 아닌가?

"그 경력증명서는 완전히 잘못된 거다. (근무년도를) 그렇게 발급해줬으면 오류다. 근무년도는 저희가 쓴 게 아니다."

- 그렇다면 2006년 12월에 그 경력증명서가 어떻게 발급된 건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런 내용으로 발급해줬으면 발급 오류다." 

- 김건희씨 경력증명서가 위조됐다고 생각하나?

"내가 함부로 말할 수는 없다."

"내가 발급해주라고 했다면 근무날짜 그렇게 썼겠나" 

- 서 전 대표가 김건희씨와 친해 가짜 경력증명서 발행을 지시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내가 상식적으로 발급해주라고 했다면 김건희씨가 있지도 않았던 1998년도에 근무했다고 했겠나? 내가 바보도 아니고. (그 경력증명서의 근무년도는) 뻥튀기다. 누군가가 잘못한 것이다. 김건희씨가 요구했을 수 있다. 김씨가 요구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만약에 가짜로 발급해줬으면 나는 그렇게 안 해준다."

- 그렇다면 누가 경력증명서를 발급해줬다는 건가. 

"나는 모른다.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어리바리한 직원이 아니고서야 그렇게 날짜를 썼겠나? 나는 기억하지 못한다."
 
- 김건희씨 근무기간이 1998년부터 2002년까지라는 건 잘못이라는 뜻인가.  


"그 때 '(김건희씨가) 그렇게 써주세요' 해서 (직원이) 그렇게 썼는지 (김건희씨가) 가져가서 고쳤는지 그건 모른다."

- 증명서에 찍힌 직인은 확인해봤나?

"나도 경력증명서를 보고 깜짝 놀랐는데, 그 직인은 저희 것이 맞다."

<오마이뉴스>는 서 전 대표의 인터뷰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듣기 위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 전화를 걸고 문자로 의견을 물었지만, 의견을 들을 수 없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65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8,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