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당 혁신위원회의 '동일 지역구 3선 초과 금지' 제안을 두고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낸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며 공감을 표시했다. 다만 3월 재·보궐선거 때 민주당에 귀책사유가 있는 지역의 무공천 여부는 "계속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6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행사 후 취재진을 만나 당 혁신위가 첫번째로 발표한 혁신안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동일 지역구에서 3선 연임 초과금지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집행권한을 가진 단체장과 (행정을) 감시·견제 역할을 하는 의원은 다르긴 하지만 정치혁신에, 일종의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낸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하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혁신위는 출범식 당시 대선과 함께 치를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때 민주당 책임이 있는 지역구는 무공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민주당에 귀책사유가 있는 곳은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과정에서 의원직을 사퇴한 서울 종로, 서울 종로, 이규민·정정순 전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한 경기 안성과 충북 청주상당 등 3곳이다. 아직 이 사안에 명확한 생각을 드러내지 않았던 이 후보는 이날도 "계속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검토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최근 화제를 불러온 '탈모약 건강보험 급여 대상 포함 검토'를 "무책임한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한 이상이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두고는 "특정인 발언을 논평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정말 수많은 사람들이 현실적으로 고통받고 있다면, 굳이 배제해서 섭섭하게 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며 "재원 규모도 전체 의료보험 지출액에 비하면 타격을 줄 정도로 대규모가 아니기 때문에 (그런 발언은)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또 '법정 토론 외에도 토론하겠다'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게 "선거법에 규정된 절차와 주체가 있기 때문에, 토론회 주최가 가능한 주체들이 준비하는 대로 성실하게 따르겠다"고 했다. 6일 경제계 행사에서 '노동시간 유연화는 일리 있다'고 발언한 게 '우클릭'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런 얘기가 있다는 말씀이었다"며 "지금 우리가 지난한 토론을 통해 만들어낸 제도가 있기 때문에 그 범위 내에서 제대로 작동하도록 만드는 게 더 중요하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민주당 혁신? '3선 제한' → '동일지역 3선 연속 제한' http://omn.kr/1wr8q
'우클릭' 이재명 "노동시간 유연화, 일리 있다" http://omn.kr/1wr7a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