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 여주시가 경기도 지정문화재(도 문화재자료 제37호) ‘영월루(迎月樓)’ 10여 군데에 검정색 스프레이로 낙서로 문화재가 훼손돼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4일 밝혔다.
 경기 여주시가 경기도 지정문화재(도 문화재자료 제37호) ‘영월루(迎月樓)’ 10여 군데에 검정색 스프레이로 낙서로 문화재가 훼손돼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4일 밝혔다.
ⓒ 여주시

관련사진보기


경기 여주시가 경기도 지정문화재(도 문화재자료 제37호) '영월루(迎月樓)' 10여 군데가 검정색 스프레이 낙서로 훼손돼 경찰에 수사의뢰했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21년 12월 30일 17시경 경기도 문화재돌봄사업단으로부터 신고를 받고 현장 확인 결과, 영월루 초석, 기둥, 계단 뒷면, 2층마루 등 10여 군데에 걸쳐 낙서와 스프레이페인트, 신발, 뱃지 등 증거품이 현장에 남아있었다.

시는 우선 증거품을 수거 후, 시 도시안전정보센터에 CCTV 영상 확인 요청한 상태다. 이후 문화재보호법 절차에 따라 경기도에 보고하고 여주경찰서에 문화재보호법 위반으로 수사 의뢰한 상황이다. 

'영월루'는 원래 옛 여주관아의 정문으로, 1925년 당시 신현태 군수가 지금의 자리에 옮겨 세운 누각이다.

시 관계자는 "역사적인 문화재에 이러한 훼손 사건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문화재 특성상 훼손 복구를 위해 도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경기도와 협의하여 조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