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규일 진주시장.
 조규일 진주시장.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진주시는 정부 지원금 사각지대에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에다 코로나19 경기 침체에 따른 취업 취약계층에 공공일자리 1000개 제공을 비롯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조규일 시장은 4일 진주시청에서 여러 대책을 발표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은 코로나19로 정부의 재난지원금이 상대적으로 적거나 사각지대에 놓인 2차 피해업종에 대한 보완적 차원의 시 자체적 추가지원이다"고 했다.

조 시장은 "침체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교통․문화예술․농업 분야 종사자 등의 일상 회복을 돕고 각종 지원사업을 확대하여 지역경제가 다시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제6차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진주시는 2020년 3월부터 지난해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1853억 원 규모의 지역경제 긴급지원 대책을 추진해 왔고, 이번에 6번째다.

이번에 제시된 주요 대책은 '진주형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48억 원, '코로나19 대응 진주형 공공일자리 1000개 제공' 39억원, '중소기업․소상공인 활성화 사업' 140억원, '문화예술․농업분야 2개 사업 확대 추진' 27억원, '단계적 일상회복 지원 4개 사업' 9억 원으로, 총 263억 원이다.

'진주형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지원'은 지난해 7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행정명령 격상 등으로 장기간 피해를 입었으나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한 여행업, 유원시설(키즈카페, 레일바이크) 111개소에 업체당 100만 원을 지원하는 것이다.

또 각종 행사·모임 등의 축소와 제한으로 매출이 대폭 감소한 전세버스 기사 182명과 경기 침체로 이용객이 줄어 수입이 감소한 택시 기사 중에서 이번 정부 방역지원금 미지급자인 855여 명 등 총 1037명에게 1인당 100만 원씩, 총 10억 3700만 원을 지원한다.

문화예술행사 축소와 취소 등으로 장기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인 615명과 문화예술단체 135개소에 각 100만 원씩, 총 7억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지금까지 정부 지원을 한 번밖에 받지 못한 노점상 244명에게 1인당 100만 원씩, 총 2억 4400만 원을 지원한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에게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여 1인당 50만 원의 생활안정지원금을 4100여 명에게 지원한다.

또 만 0세~만 6세 가정양육과 어린이집 아동에게 1인당 5만 원을 1만 2500여 명에게 1월 중순에 신청절차 없이 기존자료를 활용하여 즉시 지원한다.

일자리 지원사업도 벌인다. 진주시는 "코로나19 이전 200여 개의 일자리를 1000여 개로 늘려 39억 원을 투입, 진주형 공공일자리를 1월 말부터 4월까지 제공한다"고 했다.

조규일 시장은 "코로나19 방역과 위기 극복에 힘써 주시는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긴급지원과 미래 발전 가능성이 큰 경쟁력 있는 시책을 함께 추진하여 시민이 잘사는 행복한 진주 건설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주형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관련 자세한 사항은 1월 10일부터 진주시 홈페이지 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