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이른바 '조국 사태'와 관련해 "민주당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마녀사냥"을 언급하며 검찰 수사의 문제도 함께 지적했다.

이 후보는 3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작은 허물이라고 해서 큰 허물보다 덜 할지는 몰라도 허물은 허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

이 후보는 "이전 단계에선 저도 (민주당) 구성원의 한 사람에 불과해 (조국 사태에 대해) 굳이 말씀을 안 드렸다"라며 "(지금은) 제가 민주당을 대표하기 때문에 민주당 입장을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으로서 당연히 사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책임이 높은 고위 공직자로선 작은 허물이라도 책임지는 게 맞다"라며 "공당이 '작은 허물에 대한 검찰의 수사권 남용이 너무하지 않냐'는 입장을 유지하는 건 잘못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이 후보는 "수사가 아니라 마녀사냥 경향이 심했고 이건 검찰개혁의 이유 중 하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도 (검찰에) 많이 당했다. 4개 기소를 당해 무죄를 받았다"라며 "(그렇지만) 지금도 '뭐가 문제가 있겠지' 의심을 받는다"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과 검찰) 둘 다 잘못을 인정했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