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록적인 폭염에 열대야 현상까지 계속되면서 커피전문점에서 카페인이 포함되지 않은 논카페인(Non-Caffeine) 음료 판매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인리스 관련 식품시장이 26% 가량 성장하는 등 디카페인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커피 사랑'은 유명하다. 하지만 최근 이러한 '카페인'에 대한 과도한 의존을 피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그래서 '논카페인'이나 '카페인리스'와 같은 말도 흔하게 사용된다.

'카페인리스'라는 말을 영어로 하면 Caffeineless가 된다. 그러나 이런 영어 단어는 없다. 일본어 'カフェインレス, 카페인리스'에서 온 일본식 영어다.

또 인용한 신문기사에서 '논카페인'은 그럴듯하게 괄호로 Non-Caffeine이라는 영어까지 붙여 언급하고 있다. 하지만 영미권에서 Non-Caffeine은 거의 통용되지 않는다. 이 말도 잘못 조어된 'ノンカフェイン, 논카페인'이라는 일본식 영어다. '카페인제로' 역시 'カフェインゼロ(카페인제로)'에서 온 화제영어다.

'카페인리스'나 '논카페인' 그리고 '카페인제로'는 카페인 프리(Caffeine-free)나 '디카페네이티드, decaffeinated' 혹은 '디캐프(decaf)'라고 해야 올바르다. 그러니 엄격히 말하자면, '디카페인'이나 '디카페'도 부정확한 말이다.
 
"노슈가 음료수 더 없을까?"
 
'노슈가'라는 말도 사용되지만, 역시 일본식 영어다. sugar-free가 올바른 표현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우리가 몰랐던 중국 이야기>,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