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 청사.
 고양시 청사.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내년 1월 1일부터 한시적 양육비 지원사업 소득기준을 당초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에서 150% 이하로 대폭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고양시는 지난해 8월 '고양시 한시적 양육비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1월부터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받지 못해 자녀의 양육 환경이 위태로운 양육비 채권자에게 한시적으로 양육비를 지원하고 있다.

고양시는 그동안 한시적 양육비 지원 대상자의 소득기준을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인 가구를 지원해 왔으나, 낮은 소득기준으로 인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많았다. 이에 지난 10월 조례를 일부 개정하고 대상자의 소득기준을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로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는 3인가구 기준 629만2000원 이하인 가구로 대부분의 한부모가족이 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확대 시행되는 한시적 양육비 지원 사업은 양육비 채무자(비양육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고양시 1년 이상 거주 양육비 채권자를 대상으로 한다. 지원을 받으려면 가사소송법에 따른 양육비 관련 인용 결정을 받아야 한다.

한시적 양육비 지원 사업 관련 자세한 문의는 여성가족과(☎ 031-8075-3327) 또는 고양시 민원콜센터(☎ 031-900-9000)로 연락하면 된다.

태그:#양육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