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시행 9일째인 26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5천명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는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위중증 환자는 엿새 연속 1천명 이상이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419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0만7천463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5천842명)보다 423명 줄었다. 1주 전인 19일의 6천233명과 비교하면 814명 적었다. 2주 전인 12일 6천683명보다는 1천264명 적고, 3주 전인 5일의 5천125명과 비슷한 수준까지 내려왔다.

고령층을 중심으로 백신 3차 접종에 속도가 붙고, 특별방역대책과 거리두기 강화를 통해 접촉·모임이 줄어들면서 코로나19 유행 증가세가 둔화했다.

하지만 유행 둔화 양상이 아직 위중증 환자·사망자 감소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1천8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1천105명보다는 24명 줄었지만, 지난 21일부터 엿새 연속 1천명 이상(1천22명→1천63명→1천83명→1천84명→1천105명→1천81명)을 유지했다. 역대 4번째 큰 규모기도 하다.

위중증 환자 증가로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현황은 계속 여유를 찾지 못하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77.7%, 수도권 가동률은 82.5%로 직전일보다 각각 0.5%포인트, 0.3%포인트 늘었다. 중증 병상은 가동률이 80%면 포화 상태인 것으로 간주한다.

사망자는 69명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5천245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86%다.

정부는 신규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어 내주부터는 위중증·사망 규모도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33명 늘어 누적 376명이다. 국내감염자가 10명이고 23명은 해외유입 감염자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감염경로로 보면 지역발생이 5천339명, 해외유입이 8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1천889명, 경기 1천634명, 인천 325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총 3천848명(72.1%)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368명, 경남 200명, 경북 125명, 대구 120명, 충남 116명, 강원 107명, 전북 97명, 충북 79명, 대전 77명, 광주 65명, 울산 52명, 전남 47명, 제주 28명, 세종 10명 등 총 1천491명(27.9%)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80명으로, 전날(75명)과 비교해 5명 많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천917명, 경기 1천653명, 인천 328명 등 수도권만 3천898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0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5천316명→5천194명→7천455명→6천917명→6천233명→5천842명→5천419명으로 하루 평균 약 6천54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4만5천374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1만7천330건으로 총 16만2천704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82.4%(누적 4천231만2천560명)이며, 3차접종은 전체 인구의 29.6%(1천519만5천468명)가 마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