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대장동 사건 특검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대장동 사건 특검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당내 갈등은 "이준석 대표가 사퇴하는 것으로 일단락됐다"며 교통 정리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22일 서울시 영등포구 당사에서 대장동 특검 촉구 기자회견 후 취재진으로부터 이준석 대표 사퇴 관련 질문을 받자 "어저께 사태는 이 대표가 사퇴하는 것으로 일단락됐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그는 "정치인이 한 번 국민 앞에 선언을 하면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관행 아니냐"며 "그래서 우리는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전 공보단장 사이에 벌어졌던 사태를 그것(두 사람 모두 선대위 하차)으로 마감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선대위가 어떻게 효율적으로 선거에 임할 것인가에 대해서 새로운 각오로 선대위를 꾸려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20대 남성과 중장년층을 기반으로 대선 승리를 모색하던 이준석 대표의 '세대결합론'과 관련해선 "선거가 개별적 사람에 따라서 한 세대가 따라가고, 안 따라가고 그렇지 않다고 본다"며 이견을 드러냈다. '노선 갈등'에도 종지부를 찍겠다는 의미로 해석가능한 발언이었다.

"기본적으로 대선을 맞이해서 후보가 대한민국을 어떻게 끌어갈 것이라는 비전이 제시되면, 모든 세대가 거기에 따라가는 것이다. 어떤 세대는 특정인을 위해서 투표하고, 다른 세대는 또 특정인을 보고 투표하고 그러는 것이 투표의 성향이라고 보지는 않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이준석 대표와 서울시 중구 롯데호텔에서 오찬을 하기도 했다. 이후 그는 취재진에게 "상임선대위원장을 그만 뒀다고 해서 이준석 대표가 대선에 무관심하게 있을 수 없다"며 "이 대표 정치의 미래도 내년 대선을 어떻게 마치느냐에 달려 있기 때문에 이 대표 보고 '내년 선거에 승리하는 데에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다'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밝혔다. 다만 "정치인이 한 번 선언했으면 번복한다는 게 쉽지 않다"며 '이준석의 귀환은 없다'고 예고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회동하기 위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 들어서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회동하기 위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 들어서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관련기사]
신지예 효과... 조수진으로 터졌지만, 핵심은 노선 갈등 http://omn.kr/1wi1h
선대위 하차 이준석 "미련 없다, 무한책임은 윤석열 몫" http://omn.kr/1whxb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