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군민이 원하는 건 CEO 군수
ⓒ INC센터.충청뉴스라인

관련영상보기

 
어렸을 적 대통령 후보들의 선거벽보를 보며 정치인의 꿈을 키워왔다는 이상근 홍성군의회 전 의장은 13일 "일정 부분 꿈을 이룬 만큼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도 꿈은 진행형이라며 앞으로의 정치적 행보에 대한 강한 집념도 나타냈다. 젊은 서점 아저씨로 불리며 많은 홍성사람들과 교류했던 것이 자신에게는 큰 정치적 자양분이 됐다고 밝힌 이 전 의장은 앞으로도 군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홍성군민이 원하는 것은 CEO형 군수입니다. 사소한 지역의 행사장을 쫓아다니는 것은 부군수나 국장, 과장들에게 맡기고 군수는 중앙부처와의 공조나 기업유치를 위해 외부로 뛰는 자세가 절실합니다. 이렇게 해야만 군민이 원하는 홍성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 명문 사립대의 농어촌특별전형 변형을 막기 위해 홍성군과 같은 처지에 있는 전국의 군단의 고등학교를 찾아다니며 결국 홍성군민의 염원을 관철시킨 것이 8년간의 의정 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이 전 의장은 군민의 꿈이 자신의 꿈이라며 군민의 꿈을 이뤄줄 수 있는 정치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오픈티비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