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5일 전시회를 위해 모인 감각의 서산 회원들.(사진 왼쪽부터 이주현, 김효진, 박라정,  노정인, 장경희, 오우택, 장규돈, 정태궁, 권현칠, 양희분, 박동수 화가)
 지난 15일 전시회를 위해 모인 감각의 서산 회원들.(사진 왼쪽부터 이주현, 김효진, 박라정, 노정인, 장경희, 오우택, 장규돈, 정태궁, 권현칠, 양희분, 박동수 화가)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서산이라는 환경에서 자극받은 상상력을 통해 척박한 지역 미술의 밀알이 되겠다며 의기투합한 화가들이 눈길을 끈다.

주인공은 지난 6월 결성한 감각의 서산(회장 장규돈) 소속 16명의 화가들. 1년에 한번 이상은 서산과 인연이 있는 화가들이 모여 전시회를 여는 것을 목표로 뭉친 감각의 서산은 지난 12일부터 부석면의 서해미술관(관장 정태궁)에서 창립전을 진행 중이다.

창립전에서는 ▲권현칠(산) ▲김효진(La CicatriceⅡ) ▲노정인(이런~저런) ▲박동수(그곳에) ▲박라정(말없는 사랑) ▲양희분(Beautiful Life) ▲이은아(낯선 여행 T.1) ▲임재광(20211108 화천대유) ▲장경희(황발이) ▲장규돈(빛과 함께 있는 인물) ▲정태궁(섭리1) 등 11명의 화가가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앞으로도 감각의 서산은 작가들의 작품 활동과 전시를 지원해 미술과 화가들을 서산시민들에게 알리고, 좋은 전시를 제공하는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

장규돈 회장은 "이번 창립전을 준비하면서 회원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고, 특히 서해미술관 관장님의 통 큰 후원으로 미술관 전시를 열 수 있었다"면서 "시민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도록 기본에 충실한 전시를 꾸릴 것이다. 서산에서 외로이 고군분투하며 작업하는 작가들이 있다면 언제나 대환영"이라고 밝혔다.

오는 26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창립전은 휴무일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