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1년 3차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제물포역 일원과 동구 매화마을, 동구 송림마을, 연수구 송도역전시장 등 4곳이 선정됐다.
▲ "인천광역시청"  "2021년 3차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제물포역 일원과 동구 매화마을, 동구 송림마을, 연수구 송도역전시장 등 4곳이 선정됐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 제물포역 일원이 도시재생뉴딜을 통해 새롭게 변모한다.

인천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21년 3차 도시재생뉴딜사업'에서 '중심시가지형 사업'에 제물포역 일원이, '도시재생 예비사업'으로 동구 매화마을, 동구 송림마을, 연수구 송도역전시장이 각각 선정돼 총 국비 181억4000만 원을 확보했다.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선정된 제물포역 일원은 국비 180억 원을 포함, 총사업비 704억 원을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 간 투입, 제물포역 북광장에 지하3층 지상10층 규모의 영스퀘어를 건설해 지하주차장 223면을 설치하고 1층 광장기능을 회복한다. 또 소프트웨어진흥단지, 공유주방, 옥상정원 등을 설치한다. 

또한, 경로당 및 주인공원 리모델링, 골목경관 개선, 아동돌봄 등 주민이용시설 확보,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인프라 도입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시설을 개선, 공급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선정된 동구 송림동 일원의 매화마을과 송림마을, 연수구 옥련동 송도역전시장 일원에는 국비 1억4000만 원, 지방비 1억6000만 원 등 총사업비 3억 원을 2022년 사업에 투입한다.

구체적 사업 내용을 살펴보면, 동구 송림동 매화 마을은 마을의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지역특화 재생사업을, 송림마을은 저층 주거지 특색 재생 기반을 마련한다. 연수구 송도역전시장 일원은 송도역전시장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시장·마을·주민과의 나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도시재생예비사업을 완료한 사업구역은 추후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이번 사업 선정과 관련해 최도수 인천시 도시재생녹지국장은 "준비와 평가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제물포의 강점으로 평가받은 공간과 인구의 다양성을 살려 지역에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현재 인천시 전역에는 24개의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이 추진 중이며 사업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컨설팅을 통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해 계획했던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시재생뉴딜사업'은 동네를 완전히 철거하는 재건축·재개발의 도시 정비사업과 달리 기존 모습을 유지하며 노후 주거지와 쇠퇴한 원도심을 지역 주도로 활성화해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www.ing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인천이 답이다. 인천주의 언론’ <인천게릴라뉴스> 대표기자 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