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 김동명 위원장과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 김동명 위원장과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대선후보의 부인이 아무리 결혼 전에 사인의 신분에서 처리한 일이라 하더라도, 국민의 높은 기준으로 바라다봤을 때 거기에 대해 미흡하게 자기(김건희씨)가 처신한 게 있다면 이 부분에 대해 송구한 마음을 갖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오전까지만 하더라도 아내 김건희씨 허위 이력 의혹이 큰 문제가 아니라고 반응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같은 날 오후가 되자 송구하다며 입장을 선회했다. 그러면서도 아내 김건희씨와 관련된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것을 두고 여권의 기획공세 의혹을 역으로 제기했다.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가온한부모복지협의회'를 방문한 윤석열 후보는 아내 김씨가 이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사과할 의향이 있다"고 한 말을 두고 취재진에게 "(아내가) 사과하겠다는 걸 나도 (기사가) 나와서 봤다"라며 "그런 태도는 적절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여권의 이런 기획공세가 아무리 부당하게 느껴진다 하더라도 국민 눈높이와 국민 기대에서 봤을 때 조금이라도 미흡한 점이 있다면 송구한 마음을 갖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기획공세'라고 말한 것에 대해 취재진이 재차 묻자 윤 후보는 "여러분이 판단하라"라며 "아침에 뉴스공장부터 시작해서 줄줄이 이어지는 것을 보니까 이거는 뭐 우연이라 보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아내 관련 의혹 제기를 여권의 기획공세라고 역공세를 펴기는 했지만 이 문제에 대한 윤 후보의 입장은 거의 한 나절 만에 180도 바뀐 것이다.   

이날 오전 윤 후보는 한국노총 간담회 뒤 허위이력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 "여러분들 가까운 사람 중에 대학 관계자 있으면 한번 물어보라. 시간강사를 어떻게 채용하는지"라며 "채용 비리 이러는데, (시간강사는) 이런 자료 보고 뽑는 게 아니다. 그 현실을 좀 잘 보라"고 다그쳤다.

댓글5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