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는 '안심콜'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안심 방역패스'를 개발해 출입 등록부터 접종 확인까지 한 번에 확인 가능한 원스톱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다.
 고양시는 "안심콜"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안심 방역패스"를 개발해 출입 등록부터 접종 확인까지 한 번에 확인 가능한 원스톱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지난 13일부터 식당·카페 등을 방문할 때 접종완료자임을 증명하는 '방역패스' 제시가 의무화됐지만 질병관리청 쿠브(COOV) 애플리케이션 시스템 과부하로 오류가 발생하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안심콜'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안심 방역패스'를 개발해 출입 등록부터 접종 확인까지 한 번에 확인 가능한 원스톱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안심 방역패스'는 지난해 9월 고양시가 최초로 도입한 뒤 전국적으로 확대된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080 전화인증)'과 연동된 백신접종 확인 시스템이다.

방문객은 식당·카페 등을 방문할 때 기존과 같이 안심콜 번호로 전화를 걸면 접종 여부를 알려주는 문자가 휴대전화로 전송돼 이를 업주에게 보여주기만 하면 된다.

현 방역패스는 전자(COOV 애플리케이션 또는 QR코드), 종이 접종증명서 또는 PCR 음성확인서 제출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전자증명서는 어르신과 같은 정보취약 계층은 사용이 어렵고 종이확인서의 경우 늘 소지해야 하는 불편과 분실의 위험이있다. 여기에 방역패스와 별도로 출입 등록까지 추가로 해야 해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안심 방역패스는 전화 한 통이면 10초 만에 출입 인증부터 접종 확인이 동시에 가능한 빠르고 간편한 방식이다. 이에 고령자, 스마트폰 미사용자 등 정보취약계층도 쉽게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수만 명이 과부하 없이 동시에 인증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안심 방역패스는 역학조사에서도 강점을 보인다. 역학조사 담당자가 직접 시스템에 접속, 출입자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안심콜 시스템이 이미 구축돼 있어 빠르게 접촉자를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다.  

출입 등록과 접종 여부 확인이 동시에 가능해 최근 많은 점포에서 활용하고 있는 QR코드의 경우 역학조사에 시일이 소요된다. 관련기관으로부터 정보를 받아오는 데 하루 이상 걸리는 데다 역학조사관이 일일이 출입기록을 확인해야 한다.

고양시는 '안심 방역패스' 시행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KT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 문자 비용은 전액 고양시가 지원, 점주·방문객 모두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고양시는 안심콜 전국 212개 115만 회선을 확보, 하루 평균 전국 370만 콜이 이용되는 등 이미 전국적으로 확산·이용 중인 시스템인 만큼, 안심 방역패스 또한 전국 확산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고양시내 점포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 실시를 검토하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안심 방역패스는 역학조사관이 직접 현장에 나가지 않아도 접촉자를 즉시 파악해 대상자에게 통보할 수 있는 효율적인 시스템"이라며 "중대본에서도 안심 방역패스의 전국적인 확대를 적극 검토해 주기를 바란다"고 건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