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1년 다듬은 외국 용어 중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은 말
 2021년 다듬은 외국 용어 중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은 말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올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이 어려운 외국어를 쉬운 우리말로 다듬은 71개의 '새말' 중에서 국민들이 고른 가장 잘 다듬은 말은 '반려동물 상실 증후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상실 증후군'은 반려동물의 실종이나 죽음으로 상실감, 슬픔, 우울감, 절망감 등을 느끼는 현상으로, '펫 로스 증후군'을 알기 쉽게 대체한 말이다.

지난해 1월부터 문체부와 국어원은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우리 사회에 유입된 낯선 외국 용어를 대신할 알기 쉬운 다듬은 말을 선정해 왔다. 언론 기사와 공공기관의 보도 자료를 매일 검토해 낯선 외국 용어를 발굴해 '새말모임'에서 논의한 뒤,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이하 국민 수용도 조사)'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이렇게 다듬은 말은 올해 71개이다.

문체부는 국민 수용도 조사에서 외국 용어에 대한 인지도, 접촉 빈도, 이해도와 함께 정부나 언론에서 외국 용어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국민 의견을 조사했다. 또한 국어원이 마련한 다듬은 말의 적합도도 함께 파악했다.
 
2021년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야 할 외국 용어
 2021년 쉬운 우리말로 바꾸어야 할 외국 용어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문체부는 "그 결과, 올해 우리말로 다듬기 위해 발굴한 어려운 외국 용어 중 쉽게 바꾸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용어는 '긱 워커'(80%)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산업 현장의 필요에 따라 임시로 단기 계약을 맺고 일하는 노동자'를 뜻하는 '긱 워커'를 문체부와 국어원은 '초단기 노동자'로 다듬었다.

문체부에 따르면 올해 다듬은 말의 적절성을 묻는 질문에는 98% 이상이 '펫 로스 증후군'을 대체한 '반려동물 상실 증후군'과 '펫코노미'를 대체한 '반려동물 산업'을 가장 적절하게 다듬은 말이라고 꼽았다.

이 외에도 응답자의 97% 이상이 '잡 크래프팅(자신의 업무 가운데 조절할 수 있는 부분을 자발적으로 의미 있게 변화시키거나 발전시킴으로써 업무에 대한 만족감을 높이는 일)'을 다듬은 '자발적 직무 설계'와, '플러스 옵션(기본 선택 사항 외에 일부 사항을 수요자가 추가하는 방식)'을 다듬은 '추가 선택제, 추가 선택권, 추가 선택 사항'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체부는 "2022년에는 다듬은 말의 공감대를 높이고자 '새말모임' 구성원을 보완할 예정이며, 공공기관, 언론사 등과 협력해 다듬은 말이 널리 쓰일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