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호주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캔버라 국회의사당 내 대위원회실에서 열린 한-호주 정상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호주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캔버라 국회의사당 내 대위원회실에서 열린 한-호주 정상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중국 정부가 내년 2월 개막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환영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한국은 이미 여러 차례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라며 "이는 올림픽 정신에 부합하며, 한중 우호의 구현"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한번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싶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도 중국의 건설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왕 대변인은 "한중 양국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긴밀히 소통하며 조율을 유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촉진하기 위해 한국과 협력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정을 실현하는 데 긍정적인 기여를 하길 원한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13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여부와 대한 질문에 "검토하고 있지 않다"라며 "미국을 비롯한 어느 나라로부터도 권유를 받은 바 없다"라고 답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도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며 "날조된 중국의 인권 문제를 비난하는 미국을 맹목적으로 따르기로 한 영국, 호주 같은 국가들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미국의 가까운 군사 동맹국인 일본과 달리 한국이 어느 한쪽 편에 서기를 거부한 합리성을 보인 것은 칭찬받을 만하다"라고 치켜세웠다.

고민 거듭하는 일본에 불만... "올림픽 헌장 위배"
 
2022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이미지 갈무리.
 2022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이미지 갈무리.
ⓒ 국제올림픽위원회 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앞서 미국은 중국의 인권 문제를 이유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다. 그러자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등 미국의 주요 동맹국들이 동참을 선언했다.

반면에 중국의 동맹국인 러시아, 이란을 비롯해 차기 올림픽 개최국인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동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왕 대변인은 일본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여부를 밝히지 않은 데다가 일본 언론에서 정부 인사가 아닌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파견하는 절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것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출처가 확인되지 않는 정보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겠다"라며 "스포츠를 정치화하려는 모든 행위는 올림픽 헌장에 위배된다는 것을 거듭 강조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지난주에도 "중국은 앞서 2020 도쿄올림픽을 전력을 다해 지지했다"라며 "이제는 일본이 기본적인 신의를 보여줄 차례"라고 압박한 바 있다. 중국은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체육부장관 격인 국가체육총국장을 파견했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