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왼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여야 대선 후보 4인간 가상 다자 대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피플네트웍스리서치(PNR)가 뉴데일리 의뢰로 지난 10∼11일 전국 성인남녀 1천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후보가 4자 대결에서 47.9%를 얻어 이 후보(37.5%)를 10.4%포인트 차이로 앞질렀다.

전주와 비교해 윤 후보는 5.3%포인트 오른 반면, 이 후보는 1.0%포인트 내렸다. 이에 따라 두 후보 간 격차는 전주의 4.1%포인트에서 더 벌어졌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3.3%,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6%를 각각 기록했다.

대선 후보 4인을 대상으로 응답자의 지지 의사와 관계 없이 당선 예상자를 묻는 질문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52.2%, 이재명 후보가 40.6%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 1.3%, 심상정 후보 0.9%를 기록했다.

이번에 실시된 여론조사의 방식은 무선 90%, 유선 10%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대선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