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칠곡=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한국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 방문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칠곡=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한국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 방문을 마치고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칠곡·안동=연합뉴스) 홍지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1일 '대장동 의혹' 특검 논의와 관련,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본인 혐의가 드러난 부분을 빼고 하자는 엉뚱한 주장으로 이 문제가 앞으로 진척이 못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북 칠곡의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처음부터 끝까지 성역 없이 수사하는 특검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꾸 나에게 불리한 것 빼고 상대방에게 정치적으로 불리한 것만 하자는 것은 결국 하지 말라는 것 아닌가"라며 "윤 후보 관계된 부분만 빼고 하자? 이게 말이 안 되지 않느냐"라고 되물었다.

이 후보는 "돈을 최초 조달할 때 대출 비리를 알고도 덮었다는 혐의가 있는데 당연히 수사해야 한다"며 "그때 그거 덮지 않고 제대로 처벌하지 않고 환수했다면 이 일은 아예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 부친은 어쩌다가 집을 하필이면 그 관련된 사람에게 팔게 됐는지 당연히 조사해야 한다"며 "자금조달을 어떻게 했는지 이런 것도 다 조사해야 하지 않느냐"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 외에도 개발이익을 특정인이 과도하게 치부하는 소위 하나은행 중심의 배당설계, 당연히 조사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왜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공공개발을 포기시키고 성남시 공공개발을 막아서 100% 민간개발업체에 봐주자고 강압했는지도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의 사망에 대해선 "검찰이 본질은 남겨두고 주변을 뒤지는 수사를 하다가 결국은 누군가가 또 검찰의 강압수사를 원망하면서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됐다고 한다"며 "몸통을, 본질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특검 대상에 부산저축은행을 포함하는 것에 반대한 적이 없었다는 취지의 윤 후보 발언에 대해 "다행히 전부에 대해서 특검을 하자고 하니까 전적으로 환영하는 바이고 실질적 협의를 여야가 국회에서 대신해주도록 요청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후보들은 국가 운명을 책임질 사람들"이라며 "제기되는 국민적 의혹에 대해서는 정말 성역 없이 전체적으로 특검을 통해서 검증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제 의견"이라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추경 논의와 관련, 국민의힘 측이 당정 합의를 먼저 요구한 것에 대해 "여야가 합의해서 정부에 추경 요청을 하면 된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하면서 할 마음도 없이 100조 지원을 하겠다라고 의심받을 수 있기에 여야 합의해서 정부 추경을 요청하는 방식으로 실질적 논의를 진척시키는게 맞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묻자 "현재 사법적 판단을 받고 복역 중인 분에 대해서 공과를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복역 돼서 형을 살고 있는 분들, 현재 또 살아 계신 분에 대해서 아직 역사적 평가를 하기에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에 대해선 "결국은 대통령 통치권 행사에 해당하는 거고 국민적 합의에 따라야 하는 것"이라며 "제 생각에는 본인 잘못에 대해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도 없는 것에 대해서 시기상조가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