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진시 탑동 사거리 난간에 붙어 있는 추모 쪽지.
 당진시 탑동 사거리 난간에 붙어 있는 추모 쪽지.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탑동 사거리. 도로변 난간에 추모 쪽지와 추모 꽃이 걸려있다.
 탑동 사거리. 도로변 난간에 추모 쪽지와 추모 꽃이 걸려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지난 11월 25일 충남 당진시 탑동초등학교 앞에서는 등교 중이던 어린이가 덤프트럭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발생 10여 일이 지났지만 탑동초 학부모들은 문제점이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10일 기자가 직접 당진시 탑동초 앞 사거리를 찾았다. 사고 발생 지점은 탑동사거리에서 당진시 고대면 쪽으로 우회하는 길목에 있다.

사거리 인근 난간에는 시민들이 남긴 추모 쪽지가 붙여져 있었다. 쪽지에는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길가다 몇 번 마주친 모르는 사이지만 슬펐어', '아가야 그곳에선 고통 없이 평안하렴'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사고 이후 당진경찰서는 탑동 사거리 건널목 보행신호를 대략 1분 정도로 늘렸다. 기자도 직접 그 길을 걸어 보았다. 건널목 신호가 늘어났다고는 하지만 우회전 차량들의 시야를 가리는 교통섬과 전봇대들은 그대로다. 우회전하는 덤프 트럭들은 속도를 줄인다고 해도 시야가 가려져 통행자들이 위험해 보였다.  

때문에 학부모들은 과속단속 카메라와 '우회전 정지' 신호를 신속하게 설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9일 당진시민들과 탑동초 학부모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탑동 사거리 초등학교 앞 우회도로에 우회전 신호를 설치할 것 ▲도로에 있는 교통섬을 제거할 것 ▲도로에 교통단속 카메라를 설치할 것 등을 촉구했다.

학부모들은 "수년간 탑동초 주변 도로는 문제 많은 죽음의 도로였다"며 "도로를 개선해 달라는 민원에 돌아오는 답변은 예산이 없다는 변명뿐이었다"고 성토했다.

"우회전 신호 신설... 교통섬과 전봇대 철거해야"
 
탑동 사거리. 전봇대가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의 시야를 가려 위험해 보인다.
 탑동 사거리. 전봇대가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의 시야를 가려 위험해 보인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탑동 사거리. 교통섬의 모습
 탑동 사거리. 교통섬의 모습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최재인 탑동초등학교 학부모회장은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사고 전에는 보행신호가 짧았다. 사고 이후 교통 신호가 수정되어 보행 신호가 약간 늘어났다"며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단기적인 방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탑동 사거리 교차로는 고대면 방향으로 가는 대형 차량들이 우회전을 한다. 우회전 신호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사고도 건널목 신호를 보고 우회전을 하던 덤프트럭이 자전거를 타고 가던 학생을 보지 못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교통섬 주변 도로가에 있는 전봇대와 교통섬 등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를 시설도 철거되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는 지하도 구축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진숙 진보당 당진시당위원장은 "탑동초 학생만 1700여 명이다. 탑동 사거리는 탑동초뿐 아니라 당진중학교, 당진고등학교, 당진 정보고등학교 등 학교가 많다"며 "학생들이 사거리의 모든 방향을 통해 등교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간에 교통섬도 있고 도로 주변은 보행자와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는 시설물이 많다"며 "차체가 높은 덤프트럭에서는 시선이 차단되어 앞이 잘 보이지 않는다. 내일이 아니라 당장 오늘 개선이 필요한 곳이다"라고 설명했다.

관련해 당진시 관계자는 "당진시민들과 학부모들의 건의사항에 대해 당진시 차원에서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지금 당장 가능한 과속방지턱의 경우 오늘(10일) 설치를 하고 있다. 보행 신호도 이전보다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