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행사 시작에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 등 배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행사 시작에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 등 배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세계 정상들을 향해 "인류가 민주주의와 함께 역사상 경험한 적이 없는 번영을 이루었지만, 포퓰리즘과 극단주의, 불평등과 양극화, 가짜뉴스, 혐오와 증오 등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민주주의를 지켜낼 방안에 대해 진지한 논의가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개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는 확고히 보장하되, 모두를 위한 자유와 조화를 이룰 수 있어야 한다"며 "가짜뉴스로부터 민주주의를 지킬 자정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자정께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9일 밤 10시 11분부터 11시 23분까지(우리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개최된 '민주주의 정상회의(Summit for Democracy, 화상)'에 참석하여 민주주의 증진을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천명했다"면서 이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이번 정상회의는 9일에서 10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주재로 12개국이 참여한 본회의(Leaders' Plenary) 첫 번째 세션에 발언자로 참석했으며,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가 아시아 지역에서 민주화와 경제발전을 함께 이뤄낸 성공적인 경험을 토대로 민주주의 증진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개회사를 경청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개회사를 경청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또한 문 대통령은 "부정부패야말로 민주주의의 가장 큰 적"이라며 "청탁방지법, 이해충돌방지법, 공익신고자 보호제도, 돈세탁 방지법 등 한국의 반부패 정책 성과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개도국과 한국의 전자정부 시스템을 나누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이 반세기 만에 전쟁의 폐허를 딛고 군사독재와 권위주의 체제를 극복하면서 가장 역동적인 민주주의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국제사회의 많은 도움을 받았다"면서 "민주주의 강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고 기여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민주주의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아시아 지역의 민주주의 선도국가로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재확인했다"면서 "우리의 민주주의 경험과 성과, 정책을 공유함으로써 민주주의 증진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에 기여해 나가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정상회의는 '세계의 민주주의 강화'를 목적으로 9일부터 이틀간 열리며, 회의 의제는 ▲권위주의에 맞선 민주주의 수호 ▲부패 해소 ▲인권 촉진이다. 미국은 이번 회의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맹국과 주요 유럽국가 등 약 110개 국을 초청했다. 하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빠졌다. 대신에 중국이 반발하는 대만, 러시아가 불편해하는 우크라이나가 포함됐다. 이 떄문에 이번 정상회의가 '민주주의 연대'라고는 하지만, 중국 압박용이자 러시아 견제용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개회사를 경청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개회사를 경청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개회사를 경청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개회사를 경청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