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7일 제395회 정례회 제5차 교육위원회를 열고 충북교육비특별회계 예산안을 심사했다.(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7일 제395회 정례회 제5차 교육위원회를 열고 충북교육비특별회계 예산안을 심사했다.(충북도의회 제공)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 법제화 촉구 건의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는 기초학력 저하 및 교육격차 문제를 해결하고 학생의 학습권 보장과 공교육 질 제고를 위한 것으로, 7일 열린 제395회 정례회 제5차 교육위원회에서 진행됐다.

도의회 교육위는 건의안을 통해 "지난 9월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학급당 적정 학생 수 시책을 수립·시행하도록 교육기본법이 개정됐음에도 교육문제해결을 위해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감소시켜야 한다는 교육현장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어, 학급당 학생 수 20명상한 법제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실제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과 한국교육총연합회 등 교원단체들은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에 대한 범국민 서명과 입법청원 운동 등 관련 법안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위드코로나 시대에 학교방역이 담보된 안전한 대면수업 보장을 통하여 학습결손과 기초학력 저하 및 교육격차 등을 해결하기 위해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 법제화는 필수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

교육위는 ▲초·중·고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 시행을 보장하는 법률 개정 ▲학급증설 ▲학군조정 ▲신규 교원확보 ▲교원수급 대책마련 등을 국회와 교육부에 주문했다.

이번 건의안은 오는 12월 16일 열리는 충북도의회 본의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