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봉민 의원. 사진은 지난 10월 6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한 모습.
 전봉민 의원. 사진은 지난 10월 6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한 모습.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지난해 12월 '재산 편법 증여' 의혹과 부친의 '기자 회유'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했던 전봉민 의원(부산 수영구)이 최근 복당한 데 이어 윤석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본부장급 인사로 임명됐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셀프 면죄부를 줬다", "유전무죄(有錢無罪) 선대위"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딸 KT특혜채용' 혐의로 2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김성태 전 의원을 직능총괄본부장으로 선임했다가 안팎의 강한 비판을 받았던 상황이 반복될 가능성이 있다.

앞서 전 의원과 그의 부친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은 지난 3월 민생경제연구소 등에 의해 ▲ 공정거래법 위반 ▲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 이해충돌 비리 및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고발된 상황이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지난 11월 MBC 기자에게 3000만 원을 주면서 관련 보도를 무마하려 했던 전광수 회장만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하고 '재산 편법 증여' 의혹에 대해선 공정거래 사건에 대한 전속 고발권을 가진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 협조를 의뢰했다.

이후 전 의원의 '원대 복귀'는 빠르게 진행됐다. 부산시당은 지난 2일 제출된 전 의원의 복당 신청을 당일 의결했고 나흘 뒤인 6일, 당 최고위원회의의 의결을 거쳐, 선대위 조직총괄본부 내 부산·울산·경남 본부장으로 임명됐다.

이에 대해 최지은 민주당 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윤석열 선대위가 특혜성 비위 혐의로 탈당했던 전봉민 의원을 복당시키고 '부울경 본부장'에 임명했다"며 "가족회사 편법 증여 의혹도 모자라 부친이 기자를 매수하려는 것이 들통 나자 자진 탈당했던 전 의원을 복당시키고 본부장 자리까지 준 것은 '셀프 면죄부'를 준 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전 의원을 둘러싼 의혹은 현재진행형이다. 전 의원의 부친은 기자 매수 사실이 인정돼 검찰에 송치(11월 29일)되어 있다"며 "그런데도 전혀 개의치 않고 전 의원까지 슬그머니 살려내는 것을 보니 정말 '살리는' 선대위답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문제가 있으면 '탈당'으로 여론을 잠재우고 이후 복당하는 '꼼수'를 묵인할 뿐 아니라 부·울·경 본부장으로 임명하는 것은 부·울·경 시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윤 후보는 전봉민 의원의 복당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의당도 "꼬리 자르기식 탈당 쇼였다는 것이, 다시 한 번 확인된 셈"이라며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정호진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 의원이 동생들과 설립한 회사는 부친의 회사로부터 도급공사와 분양사업 등 일감 몰아주기 의혹으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 협조가 의뢰된 상태"라면서 "전 의원을 둘러싼 의혹이 진행형인데도 국민의힘은 사과 한 마디 없이, 아무 일 없었던 것인 양 슬그머니 복당을 시켜줬다. 이것도 부족해 전 의원에게 선대위 명함까지 만들어줬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21대 국회의원 중 재산 1위 전봉민 의원의 재력의 힘이 갖은 비리 의혹보다 더 중요했나 보다. 이 정도면 윤석열 후보 선대위는 유전무죄 선대위"라며 "유전무죄는 '공정'·'약자'와 결코 동행할 수 없다. 약자와 동행하겠다는 윤석열 후보는 어색한 쇼는 그만하고 공정과 약자에 대한 본뜻부터 새기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