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미국이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했지만, 우리나라에 대해서는 동참을 요구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정부 인사가 개·폐회식 등 올림픽 주요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측은 이번 결정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측에 미리 알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이콧 동참 요구 등 관련 요구를 해온 바는 없다"라고 밝혔다.

전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신장에서 중국의 지속적인 종족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기타 인권 유린을 감안해 어떤 외교적·공식적 대표단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사키 대변인은 동맹국들을 보이콧에 동참시키려 하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동맹국들에도 이 결정을 알렸고, 명백히 그들 각자가 결정하도록 맡겨둘 것"이라고 말해 우리 나라에도 동참 요구가 있었는지 관심이 모아졌다.

최 대변인은 "(한미 양국은) 동맹으로서 자국의 입장에 대해 수시로 통보할 뿐"이라고 말했다.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올림픽, 남북관계에 기여 희망"

또 미국 측이 내세운 외교적 보이콧의 이유인 신장의 인권상황에 대해서는 "관심을 가지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관련된 외교적 소통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삼 대변인은 이어 "우리 정부는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이번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하며,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 인사의 베이징올림픽 파견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초청장 접수 및 정부사절단 파견 등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국내 유관 부문에 문의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올림픽위원회는 이미 우리측 올림픽위원회(대한체육회)에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등 주요행사에 참가할 고위인사 명단을 알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