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한강에 수달이 산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상상을 했습니다. 제가 일하는 사회적협동조합 한강이 2018년 창립 당시부터 꾼 꿈이었습니다. 서울 한강에도 수달이 산다면, 그건 강 생태계가 건강하다는 징표이니까요.

보에 가로막혀 음울하게 썩어가는 강이 아니라, 모래톱과 여울이 있는 한강, 물고기 떼가 힘차게 헤엄치는 한강, 그 물고기를 먹이 삼아 수달이 살아가는 한강 말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시민들에게 가장 큰 위안과 쉼을 주는 도시 공원 중 핵심이 한강공원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들은 강바람을 쏘이며 가져온 음식을 먹거나 산책을 하며 코로나 블루를 이겨냈습니다. 바로 그 한강공원에서 저희는 좀 색다른 꿈을 꾸었습니다. 수달이 같이 어울려 살아가는 서울의 한강. 그리고 올해 여름부터 수달이 호응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강에 수달이 나타난다면
 
지난 5월 26일 열렸던 서울수달네트워크 발족식 기자회견. 수달이 돌아온 한강을 위해 뭉쳤다.
▲ 서울수달네트워크 발족식 당시 모습  지난 5월 26일 열렸던 서울수달네트워크 발족식 기자회견. 수달이 돌아온 한강을 위해 뭉쳤다.
ⓒ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관련사진보기

 
수달은 어떤 환경을 좋아할까. 수달이 살기 좋은 곳은 어디일까. 사회적협동조합 한강(아래 한강조합)은 2020년 겨울부터 본격 모니터링을 시작했습니다. 한강조합이 관리하는 여의샛강생태공원을 포함하여 한강 곳곳을 돌아다녔습니다. 시작은 한강조합이 했지만 곧 서울에서 하천 생태계를 보호하는 여러 단체들이 힘을 모았습니다.

중랑천환경센터는 중랑천과 청계천을, 고덕천을 지키는 사람들은 고덕천을, 숲여울기후환경넷은 탄천, 한강조합은 여의샛강생태공원과 안양천 등을 살폈습니다(그 외에도 여러 단체들이 있지만 일일이 열거하지 않겠습니다). 그 노력의 결과로 2021년 1월까지 한강 지류 여러 곳에서 수달을 카메라에 포착했습니다.

반가운 마음도 잠시, 배설물과 영상에 담긴 수달 모습은 좋지 않았습니다. 똥에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섞여 있고, 몸에는 쇠 같은 것에 찔린 듯한 상처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한강에 살러 힘들게 왔지만 살아가기엔 열악하기 짝이 없다는 반증이었습니다.
 
수달의 은신처로 추정되는 여의샛강생태공원 수달천
▲ 수달이 살고 있는 곳  수달의 은신처로 추정되는 여의샛강생태공원 수달천
ⓒ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관련사진보기

 
이들 단체들은 아예 '수달과 함께 살아가는 서울'을 천명하고 지난 5월 26일 '서울수달네트워크'를 출범시켰습니다. 각 단체는 지금까지 수달 모니터링, 서식지 환경 개선, 그리고 인식 증진 캠페인까지 진행중에 있습니다. 그리고 저희 한강조합도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수달 모시기 작전'에 갖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여의샛강생태공원은 1997년에 만들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생태공원입니다. 여의도역이나 신길역, 대방역에서도 가까우며 시내 한가운데 있는 도심 속 23만평 도시공원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에게 여전히 덜 알려져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우리나라 최초 생태공원인 여의샛강생태공원은 최근 몇 년 사이 생태계가 더욱 회복되는 징조를 보인다.
▲ 여의샛강생태공원의 봄 풍경  우리나라 최초 생태공원인 여의샛강생태공원은 최근 몇 년 사이 생태계가 더욱 회복되는 징조를 보인다.
ⓒ 한인섭

관련사진보기

 
여의도 한강공원은 연중 내내 많은 시민들이 나들이를 하지만 바로 옆에 있는 샛강생태공원은 조금 다른 목적을 가진 시민들이 즐기는 곳입니다. 맨발 산책과 같은 호젓한 걷기, 생태 관찰, 숲 치유, 사진 및 영상 촬영 등과 같은 이유로 오는 곳입니다.

이곳은 활발한 이용이 아니라 자연과 거리를 존중하며, 개방적이되 보전 중심으로 가꾸는 공원입니다. 그리고 한강 본류에서 갈라져 흐르는 샛강이 서해까지 흐르며 버드나무, 참느릅나무, 뽕나무 등 숲이 잘 형성된 곳입니다. 갈대와 억새, 달뿌리풀과 같은 초화류도 조화로운 풍경의 일부입니다.

있다, 한강 수달

샛강생태공원을 위탁 관리하며 저희는 자연성을 높이는 소소한 시도들을 해보았습니다. 작은 물길들을 돌려 더 오밀조밀 흐르게 하고, 돌멩이를 중간중간에 쌓아 자연형 보를 여섯 군데 정도 만들었습니다. 나무들이 더 우거지게 하고, 보전 가치가 높은 구역은 시민들이 들어가지 않도록 나무 울타리를 쳤습니다.

산란기 물고기들을 위한 물길 조성과 수달을 위한 돌멩이와 은신처를 두었습니다. 배설물로 영역 표시를 하기 좋아하는 수달은 넓게 드러난 바위에 똥을 싸는 걸 좋아하기에 다니는 길목에 큰 돌들을 던져두었습니다. 그리고 관찰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수달 보호와 모니터링 활동 중인 수달언니들
▲ 수달언니들의 수달 모니터링  수달 보호와 모니터링 활동 중인 수달언니들
ⓒ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관련사진보기

 
올해 초에는 가끔 배설물이 확인될 뿐이었습니다. 정착한 것으로 보이진 않았습니다. 그래서 정착할 만한 거처를 만들기에 더욱 매진했습니다. 6월 카메라에 한 마리가 지나는 모습이 포착되어서 환호했습니다.

그리고 근래 11월부터는 부쩍 자주 카메라에 모습을 드러냈으며 그것도 샛강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암수 한 쌍으로 보이는 수달들도 보여 내년에 아기 수달이 태어나리라는 희망도 품고 있습니다.
 
근래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카메라에 찍힌 수달
▲ 12월 찍힌 샛강 수달  근래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카메라에 찍힌 수달
ⓒ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관련사진보기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카메라에 찍힌 수달 모습
▲ 10월 카메라에 포착된 샛강 수달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카메라에 찍힌 수달 모습
ⓒ 조은미

관련사진보기

 
수달은 야행성이라 마주치기 쉽진 않습니다. 저녁 산책을 나선다면 운 좋게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여의도 도심 한가운데에서 수달들이 새끼를 키우며 살아간다면, 그것이 이미 생명과 희망의 징표가 아닐까요?

여의샛강생태공원에 입주한 수달 가족을 환영합니다. 저희는 수달을 위한 자원봉사자 모임 '수달언니들'과 함께, 동식물 누구라도 행복하게 살아가는 샛강을 만들어가려고 합니다. 서울 한강에서 살아가는 수달이 코로나로 지친 우리들에게 한 줄기 기쁨을 주고 있습니다.
 
수달 서식지 보호와 모니터링에 열심인 수달언니들. 자원봉사자들이다.
▲ 수달언니들  수달 서식지 보호와 모니터링에 열심인 수달언니들. 자원봉사자들이다.
ⓒ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읽고 쓰고, 산책하는 삶을 삽니다. 2011년부터 북클럽 문학의 숲을 운영하고 있으며, 강과 사람, 자연과 문화를 연결하는 사회적협동조합 한강의 공동대표이자 이사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한강'에서 환대의 공동체를 만들어나가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