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산 평생학습포럼에서 기조발제하는 고영인 국회의원
 안산 평생학습포럼에서 기조발제하는 고영인 국회의원
ⓒ 송하성

관련사진보기

 
외국인이 부담하는 건강보험료가 2020년 기준으로 1조 4915억에 이르는 반면 건강보험공단의 부담금은 9200억 원이어서 외국인 가입자만 놓고 봤을 때 흑자 규모가 5715억 원에 이른다는 자료가 나왔다.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안산 단원갑)은 지난 11월 30일 안산 평생학습관이 주최한 2021년 평생학습포럼 '상호문화도시 안산! 세계를 품다'에서 이같은 자료를 공개했다. 고 의원은 "최근 일부에서 외국인이 건강보험 먹튀를 하고 있다는 주장을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편견과 인식오류가 심해 이를 바로 잡고자 한다"라며 "지난해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적자가 9000억원에 달했으나 외국인주민이 내는 건강보험 흑자가 6000억원에 이르렀다. 외국인 건강보험료가 전체적인 건강보험료의 적자를 줄이는 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고 의원이 공개한 '국내 거주 외국인 건강보험 가입 및 부과 현황'에 따르면 외국인 건강보험은 2017년 이전부터 보험료 부과액에서 공단부담금을 뺀 금액을 살펴보면 계속 흑자를 기록했다. 

2017년 2478억원 규모였던 외국인 건강보험 흑자 규모는 2018년 2251억원, 2019년 3651억원, 2020년 5715억원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2020년 외국인 가입자 수는 118만명으로 2017년 대비 1.5배 증가했다. 

이처럼 정부가 외국인 건강보험에서 대규모 흑자를 내는 것은 2019년 7월부터 체류 6개월이 지나면 모든 외국인을 의무적으로 건강보험에 가입시키고 또 외국인의 재산파악이 어렵다는 이유로 일률적으로 1인당 약 13만원(건강보험료 11만8000원+장기요양보험료 1만3000원)의 높은 건강보험료를 부과하기 때문이다.

외국인 건강보험 지역가입자의 불평등은 훨씬 더 심각해 배우자와 미성년 자녀만 피부양자 가입이 가능하다. 나머지 가족은 별도로 지역가입 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만약 외국인 아빠와 할머니 그리고 이제 대학생이 된 딸이 함께 거주한다면 이 외국인가정은 1인당 13만원씩 모두 39만원의 엄청난 건강보험료를 내야 한다. 

고영인 의원은 "외국인주민은 보험료를 내는 것보다 치료를 통해 받아가는 게 훨씬 적다"며 "우리 사회가 외국인주민에 대한 편견을 줄이고 올바른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고 의원은 다문화가족 평생학습과 관련해 "다문화 배경 청소년의 학업중단율은 1.17%로 전체 청소년 0.87%에 비해 높은 편"이라며 "교육의 평등을 위해 평생교육 지원망을 확충해 사회적 다양성과 형평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덧붙이는 글 | 비슷한 내용이 경기다문화뉴스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