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긴급회의를 열고 선대위 차원의 코로나 특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후보 제안에 따라 이르면 2일 당정협의도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는 거리두기 재상향 등과 관련해 "가급적이면 경제적 어려움을 야기하지 않으면서 수습하면 좋겠다"면서도 "혹여라도 국민들에게 협조를 구할 일이 생기면 그에 상응하는, 그 이상의 충분한 대책을 먼저 만들어내고 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지금 상황이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고 위중증 환자 문제가 당장 현안이 되고 있다"라며 "감염이 늘어나다 보니 현장에서 또다시 거리두기나 제재로 어려운 상황에 처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 감염 확대에 대한 불안감이 교차하면서 상황이 유동적이고 긴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통상적 상황이 아니기에 선대위 차원에서 긴급 대응을 위한 코로나 특위를 구성해 코로나 상황 파악과 정부 정책과 당 대응에 대해 미리 대비하고 점검할 필요가 있지 않냐는 제안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정부도 충분히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을 것으로 보는데 당에서도 우리 국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정리해서 당정협의를 가능하게 준비해주면 좋겠다"라며 "가능하면 이른 시간 내에, 상황 파악한 결과물과 우리 의견을 정부와 협의해주시라"고 주문했다.

이 후보는 특히 일각에서 거론되는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대해 "골목상권과 소상공인 등 경제적 취약계층의 피해가 너무 커져서 어려움과 고통이 매우 큰 것 같다"라며 "향후 정부 정책을 결정할 때 피해나 고통이 국민들에게, 또는 특정 계층에게 전가하는 방식이 아니라 충분히 다 보전되는 방식이 검토돼야 한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당정협의를 할 때도 이 점을 충분히 감안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사상 처음으로 5000명대를 넘어섰다. 위중증 환자수도 700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해 펜데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