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대 대통령선거 D-100일인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20대 대통령선거 D-100일인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첫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면서 "윤석열 정부는 '청년 프렌들리 정부'가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지난 28일 후보 직속의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를 띄운 데 이어, 첫 선대위 회의 자리에서도 청년층을 향해 구애를 편 셈.

이는 앞서 '딸 KT 특혜채용' 혐의로 2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김성태 전 의원을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으로 임명했다가 뒤늦게 철회하는 등 채용비리 문제에 민감한 청년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줬다는 안팎의 평가를 감안한 행보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윤석열 정부는 청년 프렌들리 정부가 될 것이다. 청년은 선거 때 쓰고 버리는 정치적 액세서리가 아니다"면서 "어제(28일) 청년들과 만나, 정부의 모든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두겠다고 약속했다.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정책의 시혜대상이 아닌 국정운영의 파트너가 될 것이다. 청년들의 뛰어난 역량과 열정, 패기, 도전정신을 국정운영의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우리나라 정치사상 최초의 30대 당대표다. 그래서 국민의힘은 이미 청년의 당이 됐다. 윤석열 정부에선 이런 추세가 불가역적 현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청년은 정책의 시혜대상이 아닌 국정운영의 파트너"란 윤 후보의 말과 달리, 최근 당에선 선대위 인선 갈등이 세대간 갈등으로도 일부 번진 바 있다.

임승호 청년대변인은 지난 24일 당 선대위 인선과 관련해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 등의 비판을 개인 소셜미디어에 남긴 바 있다. 같은 당 신인규 부대변인도 개인 소셜미디어에 선대위 인선과 관련해 "2030 청년 유권자들의 마음이 한 달째 심각하게 떠나가고 있는데 국민의힘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두 사람은 모두 20·30대로 지난 6월 '나는 국대다' 토론 배틀을 통해 선발된 이들이다.

이에 대해 당내 중진 일각에선 '자제'를 요구하고 있다. 5선 중진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임 대변인의 소셜미디어 게시물에 댓글로 "개인적인 논평보다는 당을 대변하는 공식 논평에 집중해주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지난 25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란 말에는 동의할 수 없다. (선대위) 엔진은 이제 시작"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임 대변인은 지난 25일 권성동 사무총장과 면담도 진행했다. 그는 면담 후 "(권 사무총장이) 이런 말을 해 줘서 고맙다고 했다. 내부 사정을 좀 이해해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