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자영업자 손실보상 50조원 공약에 대해 "윤 후보가 말씀하시는 50조원 지원 약속을 저도 받겠다"라며 "대신 (대통령에) 당선돼서 하는 게 아니라,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 윤석열표 50조원 지원예산을 미리 집행하자"고 공식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D-100 전국민 선거대책위원회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25조원을 주장하며 윤 후보의 자영업자 손실보상 50조원과 각을 세웠던 이 후보가 국민의힘에 역제안을 한 것이다.

이 후보는 "윤 후보께서 대통령이 되면 50조원을 (자영업자 손실보상에)지원하겠다고 말씀하셨다"라며 "그때까지 미룰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대통령이 안 되더라도 민생지원은 지금 당장 필요하다"면서 "윤 후보에 제안한다. 내년 본예산에 (손실보상 50조원을) 편성하자"고 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표 50조원 지원예산을 내년에 미리 집행하면 윤 후보도 손해보지 않을 것 아니냐"라며 "저는 어떤 정치인이 덕을 보냐 손해를 보냐를 떠나서, 우리 국민들에게 필요한 일을 해내는 것으로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필요하면 과감하게 양보하고 타협하겠다"라며 "저의 신념이기도 하지만,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양보했다"라고도 설명했다. 이 후보는 "열을 얻고자 허송세월하고 논쟁에 빠지기보다는 두 개, 세 개, 네 개를 양보해서라도 당장의 국민의 삶을 한 개라도, 두 개라도 개선하겠다"고 했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