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진통 끝에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를 거머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본격적인 공세를 시작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을 갖춘 완벽한 지도자는 찾기 힘들다. 누구든 스스로 배우고 익히고, 또 경험하고 훈련하며 새로운 지도자로 거듭나는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고치기 힘든 것이 있다. 오랫동안 길러진 심성"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재명 후보에게도 그런 것이 있다. 유감스럽게도 그것은 전제적이고도 폭력적인 심성"이라며 "개방된 자세로 남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과 악, 옳고 그름을 규정한다.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언어폭력 등, 폭력이 행사된다"고 말했다.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고 하다니, 정치지도자 자격 없어"

김병준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가 조카의 살인 범죄를 '데이트 폭력'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고 하다니, '데이트 폭력'이라 말한 것은 실수가 아니다"라며  "자신이 변호했던 살인 사건, 두 사람을 각각 18회와 19회, 도합 37회를 찔러 죽인 엽기적 사건이었다. 어떻게 그 성격규정에 실수나 실언이 있을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모든 피의자는 변호사의 조력을 언을 권리가 있고, 변호사는 조력을 제공할 수 있다"라면서도 "그러나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 기술로 쓰다니, 정치가는 바르게 이겨야 한다. 그(이재명)는 정치지도자로서의 자격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가 폭력적인 영화에 어울린다는 말도 했다. 김 위원장은 "자기중심의 전제적 사고와 판단기준, 그리고 폭력, 또 너무 쉽게 하는 사과, 폭력성 짙은 어떤 영화의 주인공을 떠올리게 한다"라며 "심신미약 전공의 변호 기술자로 돌아가든, 폭력성 짙은 영화의 제작자나 감독이 되건 그는 그가 속해야 할 영역으로 돌아가야 한다. 그가 있을 자리는 대통령 후보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내가 선대위 '원톱'? 굳이 말 않겠다. 알아서 판단해 달라"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개인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개인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김병준 위원장은 끝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선대위에 합류할 것이라는 전망과 관련해서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사실상 선대위가 김병준 '원톱' 체제로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원톱' 체제로 선대위가 운영된다고 보면 되냐는 물음에 "내일 첫 회의를 하니까 출발했다고 보면 되겠다"라면서 "'원톱'이다 뭐다 굳이 이야기 드리지 않겠다. 알아서 판단해 주시면 될 거 같다"고 답했다.

또 김종인 전 위원장을 여전히 모셔 와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엔 "그 얘긴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저쪽 후보가 되지 않았더라면 내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다른 분은 몰라도 이재명 후보만은 안 된다는 확신 있다. 오늘은 이 이야기를 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